이벤트
북토크: 우울을 이야기 하는 힘 <아무것도 할 수 있는>, <폐쇄 병동으로의 휴가: F/25> 저자 김현경
을지로 사생활
2/1
수요일 19:00
15명
참여 인원
한 줄 요약
우울을 곁에 두고 사는 분들과 누군가의 우울을 이해하고자 하는 분들과 함께 하면 좋겠습니다. ‘우리’라는 이름으로 함께 하며, 서로를 이해하고 공감하고자 합니다. ‘우리’ 안에서 하루만은 울어도 되고 웃어도 좋습니다. 함께 우울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나눌 분들께, 혹은 책의 뒷 이야기들이 궁금하신 분들께 추천드립니다.

북토크 소개

나의 우울, 그 곁에 있던 것

여러분들의 우울함과 어려움, 그 곁엔 무엇이 있었나요? 저에겐 작은 꽃다발이나 바나나 우유 기프티콘 같은 것들이 있습니다.

그 작은 것들로 하루하루를 살아낸 적이 있었습니다. 이렇게 우리를 살게 한 작은 것들과 작은 말들에 대해 나누어 보는 시간을 가집니다.

우리의 우울에 대하여, 그 이야기를 담아내는 일에 대하여

<아무것도 할 수 있는>은 스물다섯 명의 인터뷰를 한 책입니다. 이외에도 <폐쇄병동으로의 휴가>, <망가진 대로 괜찮잖아요>, <오늘 밤만 나랑 있자>라는 책을 만들었습니다. 이 네 종의 책을 기획하게 된 까닭과 만들면서 있었던 일, 또 만들고 나서 겪은 이야기들을 나누어 봅니다.

'우울’을 다룬다고 해서 우울한 분위기가 되지는 않을 거예요. 두 책은 모두 ‘이야기 되어야 하는 이야기’라는 생각으로 쓰고 만들었습니다. 두 책을 쓰고 만든 계기와 책 속 이야기들을 이야기 합니다. 책 속에는 다양한 인물들이 등장하고, 이야기가 등장합니다. 그 중에서 몇몇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 뒷 이야기들을 꼽아 전해드릴게요.

  • 북토크는 2시간 정도 진행됩니다.

북토크 사진.png


책 소개

『아무것도 할 수 있는』(2018, 위즈덤하우스)

우울증과 싸우며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저자는 주변 사람들이 건네는 수많은 위로의 말들보다 ‘이런 나를 이해해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우울증 환자들이 어떤 생각을 하고 어떤 어려움을 겪는지 이야기를 모아 엮었다.

나의 우울의 시작은 언제였는지, 그때 나는 어떤 기분과 생각을 했었는지, 그때의 나에게 힘이 되었던 말들과 상처가 되었던 말들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그럼에도 무너지지 않고 지탱할 수 있게 해준 소중한 사람들 그리고 그때의 나에게 하고픈 말들이 때로는 송곳처럼 가슴을 찌르는 듯한 가감 없는, 있는 그대로의 언어로 담겨 있다. 이 책을 통해 혼자가 아니라는 위로를 받을 수 있기를, 주변 사람들은 그들을 조금이나마 이해해줄 수 있기를, 더는 ‘우리’가 사라지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

아무것도할수있는.png

『폐쇄병동으로의 휴가: F/25』(2019, 자화상)

조울증과 알코올중독으로 인해 정말 이렇다 죽을까 싶어 제 발로 병동을 찾아 입원한 작가의 이야기를 실은 우울증 수기다. 열흘 동안 폐쇄병동에서 보내며 적어둔 일기와 메모 같은 것들이 이어져 있는 이 책은 ‘감금’의 느낌보다 관계와 삶에 그토록 원해왔던 ‘단절’의 느낌을 더 강하게 준다. 스스로 어찌할 수 없는 인간관계, 왜 버거운지도 모를 일상들. 그런 것들로부터 잠시 ‘쉼’ 버튼을 눌러주는 휴식. ‘폐쇄병동으로의 휴가’라는 타이틀은 나를 둘러싼 모든 것들로부터 잠시 떨어져 있을 시간이 필요했을 이들은 위한 메시지일지도 모른다.

폐쇄병동으로의휴가.jpeg

언제, 어디서 만나나요?
2월 1일 수요일
19:00 ~ 21:00
을지로 사생활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20길 12 대성빌딩 지하 1층
함께 나눌 책
<아무것도 할 수 있는(양장본 HardCover)>
김현경2019
김현경 <아무것도 할 수 있는(양장본 HardCover)>(2019)
크라우드 펀딩으로 시작해 동네 서점에서 뜨거운 사랑을 받은 『아무것도 할 수 있는』. 깊은 권태와 무력감, 방어로 가득한 삶, 한없이 낮아진 자존감, 우울이라는 늪에서 빠져 폐허가 된 마음들까지, 우울증을 겪은 이들의 글을 담은 책이다. 우울증을 겪고 있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그들에게 무슨 말을, 어떤 위로를 전해야 할지 몰라 어려워하는, 우울한 사람을 곁에 둔 사람들에게까지 큰 위로와 힘을 전해준 책이라고, 먼저 읽은 독자들이 추천하는 이 책은
모임장의 한마디
김현경, 작가 / 디자이너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게 하는 작업을 합니다”
오랜 시간 조울증을 비롯한 정신 질환을 앓으며, 그와 관련한 책들을 쓰고 만들었습니다. 이야기 되지 않은 이야기, 그 중에서도 우울에 대해 함께 이야기 하는 데에서 우리는 조금 더 안도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책을 비롯한 디자인을 주로 하며 출판 스튜디오 warm gray and blue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vanessahkim
신청 안내
멤버 여부
예매 오픈 날짜
정기 모임 멤버
1월 4일(수) 오후 12시
비멤버
1월 5일(목) 오후 12시
환불 규정
모임 시작일 기준
환불 여부
~ 5일 전
전액 환불
4일 ~ 3일 전
50% 환불
2일 전 ~ 당일
환불 불가
김현경 모임장과 정기 모임은 어때요?
김현경
출판사 대표 / 디자이너
오픈 예정
글쓰기
본격, 독립출판
3월 12일 · 일요일 · 을지로
10,000
(비멤버가 20,000원)
참여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