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의 확장
도슨트가 읽어주는 미술사 입문 - 반고흐부터 데이비드 호크니까지
삼성역
식물원 282
목요일
10:30 ~ 13:30
12명
참여 인원
이윤서, 독립 큐레이터 / 도슨트
현재 저는 작가, 비즈니스, 독립 큐레이터, 도슨트 일을 함께 하고 있어요. 제가 가장 좋아하는 것을 뽑으라면 단연코 미술과 관련된 것들입니다. 전시를 보러 다니고 미술과 관련된 책을 읽으며 때로는 그림을 그리고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순간을 사랑해요. 앞으로도 삶이라는 이름을 가진 팔레트에 은은하고 반짝거리는 색이 가득할 수 있도록 매순간 제가 가장 사랑하는 일을 하고자 합니다.
모임에서는 영화 내용을 바탕으로 한 미술사에 대해 깊이 있게 이야기를 나누고 모임 바깥에서는 생동감 넘치는 전시들을 보러 다닐거에요. 모임 주제와 관련된 전시 투어 뿐만 아니라 제가 알고 있는 대안공간, 복합문화공간, 갤러리, 아트페어 등 다양한 전시 공간과 작가, 작품을 소개해 드릴게요!
전시관람친목모임
미술사스터디
섬세한미술사
모임소개
식물원 282

최근 들어 미술에 관심을 갖고서 전시를 보러 다니는 분들이 많아짐을 체감하고 있습니다. 관심이 많아지는 때에 맞춰 전시 투어를 통해 미술관 뿐만 아니라 대안공간 갤러리 등 새로운 곳들을 소개해 드리고 함께 관람하면서 미술과 한걸음 더 가까워질 수 있도록 징검다리를 놓아 드릴게요. 모임에서는 미술사의 내용을 다루고 있으니 조금 더 깊은 이해를 위해 영화를 가볍게 보고 오시면 더 좋을 것 같아요.

이번 모임은 어려운 미술 역사의 이야기를 조금 더 쉽게 만나기 위한 자리에요. 그리고 미술사에 대한 간단한 이해와 지식은 영화와 작품을 조금 더 깊이 감상하고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기반이 됩니다. 미술사의 이야기는 제가 재밌게 풀어드리겠습니다. 모임에는 미술에 대한 애정과 열정만 가지고 오셔도 좋습니다.

*추천 전시를 개별 관람 & 번개 모임을 통한 전시 투어와 식사를 함께 할 예정입니다. *네 번의 모임 후에 주말에 ‘전시 산책'을 또 한 번 진행 할 예정입니다.

언제, 어디서 만나나요?
목요일 10:30 ~ 13:30
6월 2일 / 6월 23일 / 7월 14일 / 8월 4일
식물원 282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동 153-14 지하 1층
12
최소 참여 인원인 6명 보다 적을 경우, 추가 모객을 위해 1회차씩 연기(2회차 일정에 시작) 되거나 취소될 수 있습니다.
함께 보고 이야기해요
<마네의 제비꽃 여인: 베르트 모리조>
카롤린느 샹페티에2012
<리틀 애쉬: 달리가 사랑한 그림>
폴 모리슨2008
<고흐, 영원의 문에서>
줄리앙 슈나벨2018
<안달루시아의 개>
루이스 부뉴엘1929
<디터 람스>
게리 허스트윗2018
<앱스트랙트: 디자인의 미학 시즌 2>
스콧 대딕2019
<호크니>
랜달 라이트2014
각 회차별 모임의 주제에 맞는 넷플릭스/영화를 보고 만납니다.
모임 참석 전, 모임장이 발제한 작은 사전 과제가 주어집니다.
1회차
빛의 순간을 포착한 화가들 - 인상주의편
여러분은 어떤 화가와 작품을 가장 좋아하시나요? 마네, 모네, 드가, 고흐, 르누아르 등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화가들은 19세기 인상주의 미술사조에 속하는 화가입니다. 모더니즘의 시작으로도 볼 수 있는 인상주의는 무엇일까요? 인상주의 화가는 누가 있으며 어떤 그림을 인상주의라고 할 수 있을까요? 모임의 첫 시작을 모더니즘의 시작인 인상주의로 출발해보고자 합니다.
좋아하는 명화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빠지지 않고 나오는 화가가 있습니다. 바로 빈센트 반 고흐이죠. 우리는 <별이 빛나는 밤>이나 <해바라기> 작품을 통해 반 고흐를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다시 생각해보면 의외로 반 고흐에 대해 깊이 이야기를 나눠본 적은 많지 않은데요. 각자 좋아하는 반 고흐의 작품을 가져와 이야기를 나누며 반 고흐와 인상주의에 대해 깊은 이야기를 나눠 보고자 합니다.

1부 : <모더니즘 미술이 태동하는 인상주의> : 인상주의에 대한 짧은 강의가 있습니다. 최초의 인상주의 여성화가 베르트 모리조와 영화에 등장하는 마네, 살롱, 19세기 여성 작가의 시대적 상황에 대해 알아봅니다.
2부 : <후기 인상주의 대표 화가, 빈센트 반 고흐> : 각자 좋아하는 반 고흐의 작품 1점씩 준비해서 그 이유를 소개봅니다. 반 고흐가 마신 것으로 유명한 압생트나 또는 반 고흐가 좋아하던 (론지역) 와인을 시음해 보려고 합니다. (논알콜도 구비할 예정)
* 함께 볼 작품 : 영화 <마네의 제비꽃 여인: 베르트 모리조>(까를린느 샹떼띠에, 2012) . <고흐, 영원의 문에서>(줄리안 슈나벨, 2018)
* 참고하면 좋은 작품 : <러빙 빈센트> / <미스터 터너> / 책 가브리엘레 크레팔디 『인상주의 : 영원한 빛, 움직이는 색채 』 (마로니에북스)
2회차
전시와 영화로 보는 작가의 꿈 속 세계 - 초현실주의편
최근 열리고 있는 국내 전시를 살펴 보면 초현실주의 미술사조에 부쩍 관심이 늘었다는 것을 체감하고 있습니다. DDP에서 열린 <살바도르 달리>, 예술의 전당 <초현실주의의 거장들>에 이어 마이아트뮤지엄에 예정된 <호안 미로>의 전시까지. 현재 열린 전시 중 가장 화제가 되고 대중이 매료된 초현실주의는 어떤 미술사조인 것일까요? 살바도르 달리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 <리틀 애쉬>를 보고 초현실주의의 매력에 대해서 이야기 나눠 보아요. 모임이 끝난 후엔 일정을 맞춰서 마이아트뮤지엄에서 진행되는 초현실주의 작가 <호안 미로>의 전시를 보러 갑니다.

1부 : 영화 <리틀 애쉬: 달리가 사랑한 그림>을 보고 이해할 수 있는 초현실주의 미술사조에 대한 짧은 강의가 있습니다.
2부 : DDP 전시를 통해 알려진 살바도르 달리, 그의 예술 세계와 초현실주의 미술사조의 전후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 달리가 제작한 단편 영화 <안달루시아의 개> 관람
* 예술의 전당 <초현실주의의 거장들> 전시 관람 추천 (4월 24일까지, 모임 전 개별 관람)
* 마이아트 뮤지엄에서 진행되는 <호안 미로> 전시 단체 관람 (5월 중 주말 예정)
* 함께 볼 작품: 영화 <리틀 애쉬: 달리가 사랑한 그림>(2010, 폴 모리슨)
* 참고하면 좋은 작품 : 영화 <안달루시아의 개> (달리) / 전시 <초현실주의의 거장들> & <호안 미로> 전
3회차
일상에 녹아든 미술 - 디자인 가구편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보내는 여가 시간이 늘어나게 되면서 급격한 관심과 판매가 이뤄지기 시작한 시장이 인테리어 부문이라고 합니다. 기능에만 주목하고 별생각없이 지나쳤던 가구가 아름다운 작품으로 다시 각광받고 있는 것인데요. 바우하우스부터 디터 람스의 디자인까지 디자인의 역사를 훑어보고 이전에는 느끼지 못했던 디자인 가구의 아름다움을 발견하실 수 있도록 디자인의 매력을 알려드릴게요. 모임을 마친 뒤엔 카페나 편집샵, 미술관에 놓여 있는 디자이너의 작품들을 알아보는 재미와 함께 일상생활에서 마주하는 디자인 가구를 좀 더 세심하게 바라보는 시선을 가져보도록 해요.

1부 : 20세기 디자인 역사, 디터 람스의 디자인, 일상에서 자주 접했던 가구에 녹아든 예술성 발견하기 <4560 디자인 하우스>, <디드로> 등 디자인 가구 전시 보러 가기 (주말 전시 투어 진행)
2부 : 올라퍼 엘리아슨의 작품을 통해 ‘빛’과 예술을 새롭게 바라보기, 제임스 터렐, 댄 플래빈 등 ‘빛’으로 예술을 표현하는 작가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 함께 볼 작품 : 영화 <디터 람스>(게리 허스트 윗, 2018) / 넷플릭스 <앱스트릭트> (시즌2 - ‘올라퍼 엘리아슨’ 편)
* 참고하면 좋은 작품 : 전시 서울시립북서울미술관 <빛, 영국 테이트미술관 특별전> / <4560 디자인 하우스> / <디드로 코리아> / <더 콘란샵> / 리움 <상설 전시> 등
모집 마감
대기 가능
사유의 확장
책Easy - 짧지만 좋은 책 읽기
6월 19일 시작 · 일요일 · 을지로
김예람
전 「SPACE(공간)」 기자
모집 마감
대기 가능
사유의 확장
다같이복덕방 - 영화로 시작하는 서울에 나만의 공간 짓기
5월 25일 시작 · 수요일 · 을지로
최보금
핀테크 스타트업 콘텐츠 매니저
모집 마감
대기 가능
일과 커리어
밀레니얼 머니 클럽 - 내 인생을 지키는 돈 계획 세우기
5월 27일 시작 · 금요일 · 낙성대
모집 마감
월 66000원 X 3개월
대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