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시나리오 작가 지망생들의 Film & Writing Club
사당
사당 사생활
목요일
10:30 ~ 13:30
12명
참여 인원
최나은, 시나리오 작가
한국예술종합학교 영화과 전문사 극영화시나리오 전공. 2018년 웹드라마 <그날의 커피>로 데뷔. 현재 16부작 미니시리즈와 장편 상업 영화 집필 계약을 맺고, 클래스101 시나리오 작법 강의, 충남창작스튜디오 드라마 기초 강의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강의 활동을 병행하며 밀레니얼 작가의 시각에서 시나리오를 읽고 쓰며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함께하는 멤버들의 한 줄 소개
글쓰기
새로운 배움과 경험, 사람을 사랑하는, 나름 외향적인 내향인 마케터(and 강사)
글쓰기
삶을 최대한 흡수하고 싶은 카피라이터
글쓰기
여행과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
글쓰기
글쟁이를 꿈꿨던 금융인
글쓰기
모임에 참여하시면 모든 멤버들의 소개를 볼 수 있습니다.
로렌, 그럼 이 장면에서는 어떤 생각을 했어?” 1회차부터 서로를 닉네임으로 부르며 반말로 이야기를 주고 받습니다. 나이와 관계 없이 친구가 되고자 하는 열린 마음을 가진 분들, 서로에 대한 애정과 존중이 깃든 평화롭고 다정한 분위기에서 시나리오에 대한 열정적인 대화를 나눌 수 있는 분이 참여해 주시면 좋겠어요. 시나리오에 대해 본격적으로 공부해 보고 싶은 멤버를 위한 온라인 소모임 ‘시나리오 분석 스터디’와 영화 얘기를 더 나누고 싶은 멤버를 위한 오프라인 영화 번개도 진행합니다.

* 영화 이야기 40% + 시나리오 합평 60%
모임을넘어친구로
열정가득모임장
왜다들집에안가
모임소개
사당 사생활
좋은 영화를 쓰려면 좋은 영화를 봐야 합니다.

영화 속 가장 깊은 곳에 삶에 대한 통찰을 담은 ‘주제’라는 정수가 고스란히 녹아 있기 때문이죠. 작가를 꿈 꾸는 우리는 영화 속에서 바로 그 주제를 읽어 내고, 주제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나만의 시각을 얹은 또 다른 주제로 시나리오를 씁니다. ‘인류가 지구를 떠나 수많은 행성들이 있는 머나먼 우주로 향한 건, 결국 지구를 보기 위해서일지 모른다’는 칼 세이건의 말처럼, 우리는 자신의 영화를 쓰기 위해 무수히 많은 영화와 영화 사이를 헤매는 길고 지난한 여행을 떠나야만 하는 운명인지도 모릅니다.

자신만의 영화를 쓰기 위해 영화 속을 여행 중인 성간 여행자(a.k.a. 시나리오 작가 지망생)을 위한 모임입니다. 모임장이 취향과 애정을 듬뿍 담아 선정한 네 편의 영화를 함께 보고 이야기 합니다. 모두 신인 작가로서 막 걸음을 뗀 제게 경외심과 좌절감을 동시에 느끼게 한 작가 겸 감독의 작품이에요.

영화 속에서 건져 올린 질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매 회차마다 대화를 통해 깊어진 생각을 녹여 10분 짜리 단편 시나리오를 씁니다. 4회차에 걸쳐 우리는 서로의 관객이자 시청자가 되어 네 편의 시나리오에 대해 밀도 높은 이야기를 나눕니다. 이 모든 여행을 끝 마치고 각자의 지구로 돌아갈 우리가, 지금 이 자리에서, 세상을 놀라게 할 시나리오의 씨앗을 발견하길 바라면서요.


* 매 회차 10분 짜리 시나리오를 써오는 과제가 있습니다.
* 매 회차 영화와 관련된 작은 사전 과제가 주어집니다.
* 시나리오 분석 스터디(온라인)와 CINEMA PARADISO(영화 번개) 소모임이 진행될 수 있습니다. 멤버들의 성원이 있다면요!
언제, 어디서 만나나요?
목요일 10:30 ~ 13:30
9월 22일 / 10월 13일 / 11월 3일 / 11월 24일
사당 사생활
서울특별시 동작구 사당로30길 91, 3층
12
최소 참여 인원인 6명 보다 적을 경우, 추가 모객을 위해 1회차씩 연기(2회차 일정에 시작) 되거나 취소될 수 있습니다.
함께 보고 이야기해요
<헤어질 결심>
박찬욱2022
<더 배트맨>
맷 리브스2022
<노매드랜드>
클로에 자오2020
<티탄>
줄리아 듀코나우2021
각 회차별 모임의 주제에 맞는 넷플릭스/영화를 보고 만납니다.
모임 참석 전, 모임장이 발제한 작은 사전 과제가 주어집니다.
1회차
소재와 주제
박찬욱 감독의 신작 <헤어질 결심>은 우리의 눈에 보이지 않는 세계, 그러나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가 강렬하고 분명하게 체험하고 있는 세계의 모습을 드러내기 위한 다양한 시도로 쌓아 올린 영화입니다. 우리는 영화에서 발견되는 삶에 대한 메시지를 부지런히 포착하고 수집합니다. 그 과정에서 떠오른 ‘나와 타인’에 대한 생각들을 하나의 문장으로 정리해 그 문장을 주제로 10분 짜리 시나리오를 써옵니다. 모임에서는 서로 다른 소재와 주제로 엮은 시나리오를 읽고 이야기합니다.
* 함께 볼 작품 : <헤어질 결심>(박찬욱, 2022)
* 함께 할 활동 : ‘나와 타인’에 대한 생각을 한 문장으로 정리하고 해당 문장을 주제로 10분 시나리오 쓰기
2회차
인물과 결핍
우리는 왜 결핍이 있는 인물에게 끌릴까요? 또 왜 그런 인물의 이야기에 몰입하게 될까요? 비슷하고 서로 다른 매력을 가진 두 영화를 통해 인물에게 필수적인 결핍을 부여하고 이야기를 전개해 나가는 방식에 대해 들여다 봅니다. 미처 인식하지 못했던 나의 결핍처럼, 우리 곁에 존재하는 것이 너무 당연해서 한 번도 가까이 들여다 본 적 없던 사람, 나와 가장 가깝고도 먼 사람, 아버지를 이야기 속으로 데리고 옵니다. 한 인간으로서 아버지의 인생을 처음부터 끝까지 펼쳐 보고, 그 인생을 돌아 보며 느껴지는 주관적인 감정에 주목합니다.
* 함께 볼 작품: <더 배트맨>(맷 리브스, 2022), <조커>(토드 필립스, 2019)
* 함께 할 활동 :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로 10분 시나리오 쓰기
3회차
사건과 갈등
2021년 아카데미 3관왕을 비롯해 전세계 영화제를 휩쓴 문제작 <노매드랜드>. 기존에 우리가 알고 있던 ‘요란한’ 갈등과 ‘시끄러운’ 사건에서 벗어나 한 인간의 내면에서 일어나는 고요한 갈등과 소리 없이 사건과 사건을 엮는 방식에 주목합니다. 그리고 나의 사랑, 나의 이별, 나의 꿈, 나의 상실 등 무수히 많은 나의 경험에서 건져 올린 것들로 시나리오를 쓰고, 사건과 갈등을 직조하는 방법에 대해 배웁니다.
*함께 볼 작품: <노매드랜드>(클로이 자오, 2021)
*함께 할 활동: ‘나의 상실’을 사건과 갈등을 고려해 10분 시나리오 쓰기
4회차
시나리오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줄리아 뒤쿠르노의 <티탄>은 ‘화려함의 극치’, ‘파격의 연속’이라는 수식어가 가장 잘 어울리는 작품입니다. <티탄>을 통해 무수히 많은 사건들 중 작가에 의해 선택된 사건과, 그 사건을 차곡 차곡 쌓아 올려 구조적인 시나리오를 쓰는 방법, 정형화된 틀 안에 자신의 이야기를 욱여넣는 것이 아니라 자신만의 논리로 자신만의 문법을 새롭게 만들어 나가는 사람들의 담대함과 용기에 대해 이야기 합니다.
* 함께 볼 작품: <티탄> (줄리아 뒤쿠르노, 2021)
* 함께 할 활동: 10분 시나리오 쓰기 (주제는 3회차에 안내)
이런 분들이 참여해요
남성
여성
20대
30대
이렇게 진행해요
신청일
자기 소개
모임 전
콘텐츠 감상
모임 전
사전 질문 답변
모임일
대화 및 워크숍
  1. 참여 신청 후 웰컴 문자를 받고 한 줄 자기 소개와 모임에 기대하는 점을 제출합니다.
  2. 모임 일주일 전, 모임 준비를 위한 사전 질문과 과제를 전달드립니다.
  3. 모임 시작 전, 각자 모임에서 나눌 컨텐츠를 보고 사전 질문에 답변을 남깁니다.
  4. 모임 당일, 3시간 동안 멤버들과 만나 준비된 대화와 워크숍을 함께 합니다.
* 구체적인 진행 방식은 모임마다 상이할 수 있습니다.
* 정기모임은 수업이나 강의가 아닙니다. 멤버들의 생각과 참여로 만들어나가는 커뮤니티입니다.
정기 모임 멤버만의 혜택
1
이벤트 및 소모임 우선신청·무료·할인
매주 화요일에 소개 되는 약 120개의 이벤트와 소모임
‧ 이벤트는 행사 별 모집 인원이 한정되어 있습니다.
2
다른 모임 놀러가기 1회권
시즌 3개월간 유효한 다른 모임 놀러가기
‧ 놀러가기는 잔여석 발생시에만 신청이 가능합니다.
3
넷플연가 전용 공간 ‘사생활’ 이용권
멤버들만을 위한 공간 대여는 언제나 무료!
환불 규정
첫 모임 시작일 기준
환불 여부
14일 전
전액 환불
7일 전
80% 환불
5일 전
50% 환불
시작 후
환불 불가
이런 모임은 어때요?
NEW
음악과 OST
먼데이 뮤지컬 - 우리가 객석에 앉아 느끼는 것
11월 14일 · 월요일 · 을지로
모집 마감
앵콜 요청
0명
앵콜 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