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과 OST
서울 디깅 클럽 - 음악이 흐르는 영화부터 공간까지
을지로
을지로 사생활
금요일
10:30 ~ 13:30
12명
참여 인원
이해리, 유튜브 '엘랄랄라' 운영 / UX Writer & BX Strategist
비주류 중의 주류를 탐닉하는 음악 편식의 대가. EDM은 안 듣는데 하우스와 신스팝은 들음. 국힙은 안 듣는데 올드스쿨 외힙은 들음. 헤비메탈은 안 듣는데 브리티쉬록과 포크록, 어쿠스틱한 얼터너티브록엔 대환장. 멜론 탑100 트는 카페에 가면 에어팟 볼륨을 높여 고막을 감싸버리는데 LP바에서 올드팝 들으면 지극히 우수에 잠김. 여지껏 수집한 LP와 CD를 보면 딱 세 장르, 재즈, 리듬앤블루스, 펑크 소울. 장르 편식 그러나 넓은 스펙트럼으로 매번 새로운 곡을 찾아나서는 디깅타쿠. 다양한 장르의 음악 취향을 나누고자 쉽게 입문할 수 있는 곡을 엮어 '엘랄랄라 믹스셋'이라는 플레이리스트를 만듦
h_roadlog
함께하는 멤버들의 한 줄 소개
음악과 OST
열심히 진로탐색 중인 사람입니다🏃🏾‍♀️
음악과 OST
항상 음악과 술로 채워져있는 ISFP
음악과 OST
밖에서 놀기 좋아하는 주니어 개발자
음악과 OST
음악얘기라면 눈이 반짝반짝!
음악과 OST
모임에 참여하시면 모든 멤버들의 소개를 볼 수 있습니다.
일상의 순간마다 ‘이럴 땐 이런 음악!’ 하며 음악을 맛있게 곁들이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환영해요. 애정하는 음악 영화가 있고, 더 많은 음악 영화를 접하고 싶으시다면 이 모임이 제격이에요! 음악에 얽힌 본인만의 일화나 생각이 있다면 이 또한 함께 나누면 좋겠어요. 또한, 모임에서는 음료/주류를 가져오셔서 같이 즐기면 좋겠어요! 음식도 자유롭게 가져와서 함께 먹어도 좋아요:)

* 영화 이야기 30% + 관련 음악 이야기(음악, 공간, 에피소드) 40% + 음악 프리토킹/친목 30%
인생음악영화
음악취향공유
번개환영
모임소개
을지로 사생활
영화를 보다 사운드트랙에 매료된 적이 있나요? 음악 선곡이 기깔나서 일부러 찾아가는 공간이 있나요? 이 모임은 일상의 순간순간에서 음악을 디깅하며 향유하는 사람들의 모임이에요. 매회 다양한 음악 장르를 주제로 음악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서로의 음악 취향을 알아보기도, 기막힌 음악 공간을 공유하기도 할 거예요. 이렇게 모인 음악은 우리만의 플레이리스트로, 공간은 지도로 아카이빙할 수도 있겠죠? 정기 모임에서는 음악 이야기를 실컷 나눈다면, 번개 모임으로 음악 공간에도 함께 방문할 거예요. 그간 음악 공간을 잘 알지 못했거나 가고 싶어도 함께할 사람이 마땅치 않았다면, 우리 함께해요!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 일상을 음악으로 가득 채워보아요!
*이렇게 진행할 거예요
1. 정기 모임은 넷플연가 전용 공간인 ‘사생활'에서 진행해요. 우리가 좋아하는 음악, 음악 영화와 공간을 공유하며 자유롭게 이야기 나눌 거예요.
2. 모임 후, 멤버들과 의견을 조율해 ‘추천 공간'에 함께 방문해요. 번개 모임이니 부담은 가지지 마세요!
3. 모임 전 매 회차에 선정된 ‘영화'를 꼭 감상하고 참여해주세요. 시간이 여의치 않을 경우 영화의 사운드 트랙을 듣고 참여한다면 우리의 대화가 더 풍성해질 거예요.
4. 모임 시, 각자 먹고 싶은 음료 또는 주류를 지참해주세요. 음식은 따로 가져와도, 함께 주문해도 좋아요.
언제, 어디서 만나나요?
금요일 10:30 ~ 13:30
9월 30일 / 10월 21일 / 11월 11일 / 12월 2일
을지로 사생활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20길 12 대성빌딩 지하 1층
12
최소 참여 인원인 6명 보다 적을 경우, 추가 모객을 위해 1회차씩 연기(2회차 일정에 시작) 되거나 취소될 수 있습니다.
함께 보고 이야기해요
<미드나잇 인 파리>
우디 앨런2011
<라라랜드>
데이미언 셔젤2016
<중경삼림>
왕가위1994
<스텝 업>
앤 플레쳐2006
각 회차별 모임의 주제에 맞는 넷플릭스/영화를 보고 만납니다.
모임 참석 전, 모임장이 발제한 작은 사전 과제가 주어집니다.
1회차
재즈의 밤
<미드나잇 인 파리>와 <라라랜드> 속 세계는 재즈로 가득 차 있어요. 한낮의 산책길에도 무드 있는 밤거리를 거닐 때에도 시종일관 재즈가 흐르고, 재즈 클럽의 라이브 연주로 공간을 메워버리기도 하죠. 여러분의 하루를 재즈로 가득 채워주는 공간은 어디인가요? 뮤지션이 라이브로 연주를 하는 곳인가요? 혹은 오래된 재즈 바이닐을 한 땀 한 땀 정성스레 틀어주는 곳인가요? 영화 속 재즈 이야기와 함께 각자 좋아하는 재즈를 공유하며 첫 만남을 장식해보아요.
*함께 볼 영화 : <미드나잇 인 파리>(우디 앨런, 2011), <라라랜드>(데이미언 셔젤, 2016)
*함께 나눌 이야기 : 재즈 음악 공간 & 좋아하는 재즈 이야기
*추천 공간 : 홍대 ‘클럽 에반스', 경리단길 ‘부기우기’, 삼청동 ‘라 끌레', 성수 ‘포지티브 제로 라운지', 구의 ‘디도 재즈 라운지'
2회차
향수를 부르는 국내외 포크록
스트리밍도 좋지만 가끔은 손이 많이 가더라도 아날로그 감성에 기대고 싶을 때가 있어요. 낡은 LP를 품에 안고 집에 갈 때의 설렘, 턴테이블에 올려 원하는 곡의 시작점에 바늘을 놓을 때의 긴장감, 스피커 너머로 음악이 퍼질 때 느껴지는 몽롱한 기운 때문이겠죠. 두 번째 모임에서는 신청곡을 LP로 틀어주는 바 또는 LP를 구매할 수 있는 숍 등 LP를 다루는 공간 이야기를 나눠보아요. LP를 소장하고 있다면 가져와서 소개해 주셔도 좋아요!
*함께 볼 영화 : <중경삼림>(왕가위, 1994)
*함께 나눌 이야기 : 서울의 LP 공간 이야기, 소장 LP 자랑하기
*추천 공간 : 연남동 ‘현대음률', 종로 ‘피터폴앤메리', 종로 ‘뮤직 컴플렉스 서울', 광화문 ‘지음'
3회차
올드스쿨 겟올라잇! 힙합, R&B, 펑크 소울
리듬보단 선율에 먼저 반응하는 취향 때문인지 랩가사로만 꽉꽉 들어찬 힙합은 뭔가 아쉽더라고요. 올드스쿨 소울 뮤직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아마 저와 비슷한 취향을 갖고 계실 것 같아요. 세 번째 시간에는 우리가 사랑하는 8090 올드스쿨 힙합, R&B, 펑크 음악을 모조리 꺼내놓고 흥 게이지를 한껏 올려보아요! 좋은 멜로디와 리듬이 맞물린 기막힌 곡으로 귓전을 때려보자고요. Let’s get it on!
*함께 볼 영화 : <스텝업>(앤 플레쳐, 2006)
*함께 나눌 이야기 : 8090 올드스쿨 힙합, R&B, 펑크 음악 플레이리스트 공유 및 감상
*추천 공간 : 연남 ‘에브르', 합정 ‘브라운’, 이태원 ‘피스틸', 삼각지 ‘에코서울'
4회차
우리들의 열린음악회
마지막 날에는 장르 불문 뮤직바 ‘열린음악회’를 만들어볼까요? 각자 특별히 애정하는 곡을 모아 하나의 플레이리스트로 만들어 함께 나눠요. 포틀럭 파티처럼 각자 음식과 술을 가져오거나 함께 음식을 주문해도 좋겠네요:) 다른 사람을 초대할 순 없지만 우리만의 분위기를 담은 공간에서 난리 나는 파티를 즐겨봅시다!
*이날은 특정 콘텐츠를 정하지 않고, 여러 장르의 음악 취향을 나눠보아요!
이런 분들이 참여해요
이 모임에 참여하는 사람들은 "관계/친목" 을 가장 기대하고 있어요.
남성
여성
20대
30대
기타
이렇게 진행해요
신청일
자기 소개
모임 전
콘텐츠 감상
모임 전
사전 질문 답변
모임일
대화 및 워크숍
  1. 참여 신청 후 웰컴 문자를 받고 한 줄 자기 소개와 모임에 기대하는 점을 제출합니다.
  2. 모임 일주일 전, 모임 준비를 위한 사전 질문과 과제를 전달드립니다.
  3. 모임 시작 전, 각자 모임에서 나눌 컨텐츠를 보고 사전 질문에 답변을 남깁니다.
  4. 모임 당일, 3시간 동안 멤버들과 만나 준비된 대화와 워크숍을 함께 합니다.
* 구체적인 진행 방식은 모임마다 상이할 수 있습니다.
* 정기모임은 수업이나 강의가 아닙니다. 멤버들의 생각과 참여로 만들어나가는 커뮤니티입니다.
정기 모임 멤버만의 혜택
1
이벤트 및 소모임 우선신청·무료·할인
매주 화요일에 소개 되는 약 120개의 이벤트와 소모임
‧ 이벤트는 행사 별 모집 인원이 한정되어 있습니다.
2
다른 모임 놀러가기 1회권
시즌 3개월간 유효한 다른 모임 놀러가기
‧ 놀러가기는 잔여석 발생시에만 신청이 가능합니다.
3
넷플연가 전용 공간 ‘사생활’ 이용권
멤버들만을 위한 공간 대여는 언제나 무료!
환불 규정
첫 모임 시작일 기준
환불 여부
14일 전
전액 환불
7일 전
80% 환불
5일 전
50% 환불
시작 후
환불 불가
이런 모임은 어때요?
NEW
음악과 OST
<술과 음악으로 움직이는 삐걱삐걱 타임머신 : 아날로그 디깅 클럽>
11월 7일 · 월요일 · 홍대
모집 마감
앵콜 요청
0명
앵콜 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