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연애
결국, 우리가 진짜 하고 싶은 사랑
안국
갤러리 레터룸
금요일
10:30 ~ 13:30
12명
참여 인원
최새봄, 『사랑이 뭘까, 묻고 싶은 밤』 저자
삶과 사람, 그리고 사랑에 대해 매일 쓰는 에세이 작가 새봄입니다. 글과 그림을 다루며, 창덕궁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아담한 갤러리, <레터룸>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살아가는 것은 사랑한다는 것과 같은 의미라고 여기며, 사람답게 살아가기 위해 사람은 사랑할 수밖에 없다고 믿고 있어요. 너무 빠르고 복잡한 이 세계 안에서, 유독 반짝이는 '사랑'이라는 한 단어만이 우리가 길을 잃지 않도록 해줄 거라고요. 와인 한잔 곁들여 사랑에 대해 이야기 나누는 밤은, 온통 반짝이는 순간 투성이라서, 여운이 오래가더라고요. 사랑이 사라져 가는 시대에도, '진지한 사랑'을 하고 싶은 사람들과, 가늘고 길게 연결되기를 꿈꾸고 있습니다.
함께하는 멤버들의 한 줄 소개
사랑과 연애
배낭여행하다가 개발자가 되었고 애착을 가지는 마음, 순식간에 일어나는 열정과 같은 감정에 늘 관심을 가지고있어요.
사랑과 연애
일론머스크보다 바쁘지 않다면 우리는 사랑 앞에 바쁘다는 핑계를 댈 수 없다.
사랑과 연애
소소한 일상을 즐기면서 살고 싶은 직장인
사랑과 연애
누구보다 느긋하지만 급한성격 보유자
사랑과 연애
모임에 참여하시면 모든 멤버들의 소개를 볼 수 있습니다.
'사랑'만큼은 조금 촌스럽고 오글거려도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들, '사랑'에 진지한, 성의있게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 그런 우리끼리, 솔직하고 편안하게 사랑 이야기 나누는 시간.

* 영화 이야기 10% + 모임장 회차 소주제 소개 20% + 멤버 연애와 일상 에피소드 20% + 주제 관련 미션 & 질의응답과 자유대화 50%
와인한잔편안한분위기
다정한모임장
오래가는관계
모임소개
갤러리 레터룸
사랑에 대해 에세이 책을 출간하고, 매일 쓰고 있는 모임장과 함께 하는, '사랑'이라는 주제로 이야기 나누는 모임입니다. 빠르고 가벼운 만남이 흔해지고, 사랑이 다른 것들에 비해 덜 중요하게 여겨지는 지금 이 시대에도. 조금은 구식이라고 여겨질지 모르는 진지하고 진실한 사랑을 바라는 사람들이 모여서 솔직하고 가감 없이 사랑에 대해 이야기 나눕니다.

다른 사람은 어떻게 생각할까? 어떻게 사랑하고 있을까? 궁금했던 것들을, 와인 한 잔 곁들여 편안하고 다정한 분위기에서 묻고 답하는 시간. 모임장이 준비한 다양한 문장과 질문을 공유하며 '사랑'에 대해 조금 더 알아갑니다. 친구들, 가족들, 서로를 너무 잘 아는 가까운 사람들과는 하기 힘들었던 진지하고 솔직한 사랑에 대한 이야기들을 함께 나누고 나면, 앞으로는 더 '잘' 사랑할 수 있지 않을까요? '사랑'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은 순간에는 언제든 서로를, 그리고 이 모임을 떠올려주세요.


* 4회차에서는 모임에서 썼던 러브레터를 무작위로 섞어 교환합니다. 반대쪽엔 그 편지에 대한 답장을 써서 다시 한번 교환합니다. 대상을 특정하지 않고 써본 러브레터이지만, 사랑을 주고받는 경험 안에서 새롭게 발견하게 되는 것들이 있기를 기대합니다.
언제, 어디서 만나나요?
금요일 10:30 ~ 13:30
11월 25일 / 12월 16일 / 1월 6일 / 1월 27일
갤러리 레터룸
종로구 율곡로 84, 가든타워 17층 1705호
12
최소 참여 인원인 6명 보다 적을 경우, 추가 모객을 위해 1회차씩 연기(2회차 일정에 시작) 되거나 취소될 수 있습니다.
보고 와서 이야기해요
* 이미지를 클릭하면 어디서 볼 수 있는지 알 수 있어요!
<그녀>
스파이크 존즈 2013
<뉴니스>
드레이크 도리머스 2017
<노팅 힐>
로저 미첼 1999
<투 핫! 시즌 1>
2020
<브리저튼 시즌 1>
쉐리 폭슨 2020
<나를 미치게 하는 여자>
주드 아패토우 2015
<네 명의 저녁 식사>
알레씨오 마리오 페데리치 2022
<우리도 사랑일까>
사라 폴리 2011
각 회차별 모임의 주제에 맞는 컨텐츠를 보고 만납니다.
모임 참석 전, 모임장이 발제한 작은 사전 과제가 주어집니다.
모임 주제에 따라 넷플릭스, 웨이브, 왓챠 등 다양한 플랫폼의 컨텐츠를 다룹니다.
1회차
사랑은 전부 어디로 사라진 걸까? 사랑이 사라져 가는 시대, 바로 지금.
여기저기서 사랑을 외치던 시대는 이미 지나버린 걸까요? 요즘은 어디에서도 '사랑'을 말하는 것을 듣기 어려워진 것 같아요. 너무 바쁘고 바빠서, '사랑' 할 시간도 없어진 걸까요? 사랑은 대체 어디로 간 걸까요? 이러다가 사랑이 정말 사라져 버리는 건 아닐까요? 하지만 우린 사실 알고 있잖아요, '사람'이라서, '사랑'없이는 살아갈 수 없다는 것을. 지난 시대의 사랑에 대해 돌아보고, 지금 시대의 사랑과 비교해봅니다. 앞으로의 사랑은 어떤 모습으로 변해갈까 상상해 보기도 하고요. '사랑'을 주제로 매주 어떤 이야기를 나누고 싶은지, 서로에게 하나씩 질문을 선물합니다. 함께 하는 네 번의 모임 끝엔 답을 이야기해주기로 해요.
* 함께 볼 콘텐츠 : <그녀>(스파이크 존즈, 2014), <노팅 힐>(로저 미첼, 1999)
* 함께 마실 와인 : '사랑'이 알고 싶은 사람들. 처음 만난 우리 사이의 어색함을 덜어줄, 편안한 화이트 와인
2회차
요즘은 사랑도 빠르고 재밌게. 그래서, 사랑이 뭐라고 생각해요?
어디서 만났나요? 사랑을 하려면, 사랑을 어디서 만나야 하죠? 오프라인으로 얼굴을 마주하고 대화하는 시간보다 SNS 안에서 보내는 시간이 더 긴 요즘. 사랑도 엄지로 몇 번 터치하면 시작되는 걸까요? 너무 쉽고 빠른 사랑, 점점 더 가벼워지다가 곧 거품처럼 터져버리는 것은 아닐까요? 쿨하게 만나고 헤어지는 사랑이 지금 이 시대가 바라는 사랑의 모습일까요? 그래서, 사랑이 뭐라고 생각하세요? 사랑의 시작에 대해 각자의 경험을 공유합니다. 모임장이 준비한 영화 속 캐릭터를 고른 후 대화를 이어가며 또 다른 방식의 결말을 예상해봅니다. 각자 가지고 있는 사랑의 정의가 있다면 공유하고, 새로운 정의를 내리는 시간입니다.
* 함께 볼 콘텐츠 : 넷플릭스 <투 핫!>(2022), <뉴니스>(드레이크 도리머스, 2017)
* 함께 마실 와인 : 사랑이 뭘까, 묻고 답하는 사이에 부드럽게 어우러질 로제 와인
3회차
오글거려도, 촌스러워도 좋아. 사랑만큼은 진지하게 하고 싶어.
많은 것이 쉽고 가볍고 쿨해진 세계,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린 사랑만큼은 구식이어도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들. 오글거리고 촌스럽다고 해도 좋아요, 사랑만큼은 진지하게 하고 싶으니까요. '진짜 사랑'이란 무엇일까요? 관계 안에서 '진정성'은 어떻게 찾을 수 있을까요? 오래도록 행복한 관계를 만들어가는 요령이 있다면 어떤 것일까요? 누군가를 사랑했던 기억들 안에서 찾아보는 건 어떨까요. 오글거리고 촌스럽다고 치부되어버리는 '사랑'의 행위들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 나눠봅니다. 사실, 사랑이란 그렇게 해야 제맛 아닐까요? 사랑을 표현하는 방식에 대해 각자의 경험과 생각을 자유롭게 공유합니다. 모임장이 준비한 사랑의 문장들을 나누며 '사랑'을 아름답게 표현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봅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떠올리며(그녀, 혹은 그에게) 짧은 러브레터를 써봅니다.
* 함께 볼 콘텐츠 : 드라마 <브리저튼>(2022), <나를 미치게 하는 여자>(주드 아패토우, 2015)
* 함께 마실 와인 : 사랑에 진지한 사람들과 어울리는 클래식한 레드 와인
* 함께 할 활동 : 사랑하는 사람에게 러브레터 쓰기
4회차
결국, 우리가 진짜 하고 싶은 사랑.
우린 더 잘 사랑하고 싶은 사람들이죠. 지나온 사랑보다, 앞으로 할 사랑 안에서 더 나은 내가 되려 고민하는 사람들.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는 행운에, 사랑하는 사람과 오래오래 사랑하고 싶은 기적을 현실로 만들고 싶은 용기를 가진, '사랑' 앞에서 누구보다 진지한 사람들이죠. 우리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사랑이란 어떤 모습일까요? 우린 어떤 사람을 만나고 싶은 걸까요? 사랑하는 사람에게 어떤 사람이 되어주고 싶을까요? 바라는 사랑의 모습을 그림을 그리듯 자세히 표현해봅니다. 내가 어떤 사람인지, 어떤 사랑을 만나고 싶은지 알고 나면, 그 사랑에 가까워지기가 더 수월해질 거예요. 첫 주에 서로에게 선물한 질문에 대한 답을 나눕니다. 4주간 함께 하며 사랑에 대해 달라진 생각을 공유합니다. 지난주에 사랑하는 사람을 떠올리며 쓴 러브레터를 무작위로 섞어 교환합니다. 반대쪽엔 그 편지에 답장을 써서 다시 교환합니다. 사랑을 주고받는 경험 안에서 새롭게 발견하는 것이 있기를 기대합니다.
* 함께 볼 콘텐츠 : <네 명의 저녁 식사>(알레시오 마리아 페데리치, 2021), <우리도 사랑일까>(세라 폴리, 2011)
* 함께 마실 와인 : 사랑만큼 달콤한, 톡쏘는 스파클링 와인
* 함께 할 활동 : 멤버들끼리 러브레터 교환하기
이런 분들이 참여해요
이 모임에 참여하는 사람들은 "대화" 을 가장 기대하고 있어요.
남성
여성
20대
30대
이렇게 진행해요
신청일
자기 소개
모임 전
콘텐츠 감상
모임 전
사전 질문 답변
모임일
대화 및 워크숍
  1. 참여 신청 후 웰컴 문자를 받고 한 줄 자기 소개와 모임에 기대하는 점을 제출합니다.
  2. 모임 일주일 전, 모임 준비를 위한 사전 질문과 과제를 전달드립니다.
  3. 모임 시작 전, 각 회차에 맞는 컨텐츠를 보고 사전 질문에 답변을 남깁니다.
  4. 모임 당일, 3시간 동안 멤버들과 만나 준비된 대화와 워크숍을 함께 합니다.
* 구체적인 진행 방식은 모임마다 상이할 수 있습니다.
* 정기모임은 수업이나 강의가 아닙니다. 멤버들의 생각과 참여로 만들어나가는 커뮤니티입니다.
넷플연가 멤버들은 이렇게 느꼈어요
새로운 사람들의과 영화와 나에 대해 이야기하는 경험이 신선하고 좋았다. 영혼의 정화? 감정적인 북받침을 동반한 모임이었다. 축상이라는 곳도 정말 좋았다. 나중에 또 참가하고 싶다.
by '밍크67'님
모임장님이 선정하신 영화, 던져주신 질문들이 정말 좋았어요. 모이신 분들의 개성있는답변을 들으면서 깨달은 바도 많고요. 모임장님이 적절하게 주제를 바꿔가며 진행해주셔서 더 다양한 얘기가 나올 수 있었던 것 같아요!
by '류O'님
이렇게 세시간동안 내내 영화얘기만 한 건 처음이었어요 너무 재밌었고 다음 모임 기대됩니다ㅠㅠ💕
by '미느재'님
사랑과 구원. 진부할 수 있는 주제지만, 이 보다 신선하고 도전적인 주제가 없는 것 같습니다. 넷플연가에 처음 방문했는데, 좋은 분들을 만난 것 같아 앞으로 남은 만남이 기대되네요.
by '낭만돼지35'님
내 주변에서 얻을수 없는 인사이트를 많이 얻게 되었다. 다양한 멤버구성, 활발한 의견 교환
by '김O연'님
정기 모임 멤버만의 혜택
1
이벤트 및 소모임 우선신청·무료·할인
매주 화요일에 소개 되는 약 120개의 이벤트와 소모임
‧ 이벤트는 행사 별 모집 인원이 한정되어 있습니다.
2
다른 모임 놀러가기 1회권
시즌 3개월간 유효한 다른 모임 놀러가기
‧ 놀러가기는 잔여석 발생시에만 신청이 가능합니다.
3
넷플연가 전용 공간 ‘사생활’ 이용권
멤버들만을 위한 공간 대여는 언제나 무료!
환불 규정
첫 모임 시작일 기준
환불 여부
~ 14일 전
전액 환불
13 ~ 7일 전
80% 환불
6 ~ 5일 전
50% 환불
4일 전 ~ 시작 후
환불 불가
이런 모임은 어때요?
이우성
『나는 미남이 사는 나라에서 왔어』 저자
사랑과 연애
사랑TMI - 구구절절한 내 사랑 이해하기
12월 20일 · 화요일 · 을지로
모집 마감
앵콜 요청
1명
앵콜 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