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와 넷플릭스
영화제가 사랑한 영화들 - 칸영화제는 어떤 영화를 좋아할까?
홍대
홍대 사생활
일요일
05:00 ~ 08:00
12명
참여 인원
김철홍, 영화평론가
영화 보다가 자주 조는 3년 차 영화평론가. 씨네21을 비롯한 매체에 영화 글을 가끔 싣고 있습니다. 1년에 한두 번은 인생 영화를 찾기 위해, 기차에 몸을 싣고 영화제로 향합니다. 기차에서도 졸고, 도착한 영화제에서 또 좁니다. 그런 저의 정신을 번쩍 들게 하는 영화를 아주 가끔 만나고, 그 꿈 같은 경험을 다시 글로 쓰곤 합니다.
함께하는 멤버들의 한 줄 소개
영화와 넷플릭스
어쨌든 사랑이 세상을 구원한다고 생각하는 ENFP 마케터
영화와 넷플릭스
숙제같은 영화들을 끝내고 싶은 인간istp
영화와 넷플릭스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에오~
영화와 넷플릭스
글쓰며 사는 INTP
영화와 넷플릭스
모임에 참여하시면 모든 멤버들의 소개를 볼 수 있습니다.
평소 다양한 영화를 찾아보려 노력하시는 분들. 영화에 숨겨진 의미나 감독의 의도를 헤아려보는 것을 즐기시는 분들. 보고 싶은 영화가 상영하는 영화관에 가기 위해 먼 거리를 이동해본 경험이 있으신 분들. 틀린 게 아닌 ‘다른 영화’에 관한 이야기를 열린 마음으로 나눌 수 있는 분들 모두를 환영합니다.

* 영화이야기 30% + 모임장 주제 토크 진행 60% + 멤버 일상 에피소드 10%
영화제100%즐기기
밤새도록영화이야기
멤버들과영화제번개
모임소개
홍대 사생활
세계적으로 유명한 영화제들에 초청받는 영화들은 어떤 영화들일까요. 그곳에서 상영되는 영화는 우리가 영화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영화들과 무엇이 다르고, 또 같을까요. 그 영화들은 처음 보는 형식을 가진 난해한 영화일 수도 있고, 태어나서 한 번도 들어보지 못한 언어를 쓰는 사람들이 등장하는 영화일 수도 있을 것입니다. 확실한 건 지구 반대편에 그런 영화들에 열광하며 십 분이 넘도록 기립박수를 치는 사람들이 존재한다는 것이며, 거기엔 분명 어떤 이유가 존재할 것이라는 겁니다.

이 모임을 통해 ‘함께’ 그 이유를 헤아려보려 합니다. 완벽히 이해할 수 없어도, 그 영화가 나에게 졸음을 선사했다 하더라도 괜찮습니다. 그동안 접해보지 못했던 새로운 무언가를 본 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다 우연히 인생 영화를 만나면 베스트. 나와 같은 인생 영화를 갖고 있는 친구를 만나게 되면 더더욱 베스트. 영화제에 함께 갈 친구를 얻게 된 것일 테니까요.


*영화를 꼭 보고 모임에 오셔서, 함께 재밌는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모임 시기에 진행되는 영화제 1회차 함께 관람합니다.(장소/일시 멤버들과 상의 후 결정)
언제, 어디서 만나나요?
일요일 05:00 ~ 08:00
12월 18일 / 1월 8일 / 1월 29일 / 2월 19일
홍대 사생활
서울특별시 마포구 와우산로 155 오삼빌딩 4층
12
최소 참여 인원인 6명 보다 적을 경우, 추가 모객을 위해 1회차씩 연기(2회차 일정에 시작) 되거나 취소될 수 있습니다.
보고 와서 이야기해요
* 이미지를 클릭하면 어디서 볼 수 있는지 알 수 있어요!
<아무르>
미카엘 하네케 2012
<바톤 핑크>
조엘 코엔, 에단 코엔 1991
<아들>
장 피에르 다르덴, 뤽 다르덴 2002
<마미>
자비에 돌란 2014
<로마>
알폰소 쿠아론 2018
<킬링 디어>
요르고스 란티모스 2017
<미나리>
정이삭 2020
<위플래쉬>
데이미언 셔젤 2014
각 회차별 모임의 주제에 맞는 컨텐츠를 보고 만납니다.
모임 참석 전, 모임장이 발제한 작은 사전 과제가 주어집니다.
모임 주제에 따라 넷플릭스, 웨이브, 왓챠 등 다양한 플랫폼의 컨텐츠를 다룹니다.
1회차
칸영화제는 어떤 영화를 좋아할까?
영화제는 어떤 메시지를 담고 있는 영화를 좋아할까요. 칸영화제 황금 종려상 수상 작품인 <아무르>와 <바톤핑크>를 통해 그 이유를 헤아려보려 합니다. <아무르>는 죽음을 앞둔 노부부의 ‘사랑'을 보여줌으로써 인간의 존엄성에 관한 메시지를 전하는 영화이며, <바톤핑크>는 글이 잘 써지지 않는 극작가 핑크의 모습을 통해 예술에 관한 질문을 던집니다.
* 보고 올 영화 : <아무르>(미카엘 하네케, 2012), <바톤핑크>(조엘 코엔, 에단 코엘, 1991)
* 나눌 이야기 : 영화제가 사랑한 영화는 어떤 영화일까? 내가 영화제를 연다면?
2회차
칸영화제가 사랑한 감독
유난히 영화제에 자주 초청을 받는 감독들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셨나요. 그렇다면 그건 영화제 초청에도 ‘인맥'이 영향을 미친다는 뜻일까요. 그럴 수도 있지만 중요한 것은 선정 위원들 역시 우리처럼 한 감독의 ‘팬'일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이미 누군가의 영화와 사랑에 빠진 상태라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그의 다음 영화를 볼 팬말입니다. 칸영화제의 단골 손님 다르덴 형제 감독과 자비에 돌란 감독의 영화를 보고 각자 누구의 팬인지 이야기를 나눕니다.
* 보고 올 영화 : <마미>(자비에 돌란, 2014), <아들>(장 피에르 다르덴, 뤽 다르덴, 2002)
* 나눌 이야기 : 내가 좋아하는 감독 소개하기 + 영화제에 자주 초청 받는 감독들
3회차
새로운 무언가로 영화제를 사로잡은 영화
독보적인 스타일, 개성 있는 표현 방식과 같은 ‘썸띵뉴(Something New)’로 영화제를 떠들썩하게 만드는 영화들이 있습니다. 베니스 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로마>와 칸영화제에서 각본상을 수상한 <킬링 디어> 같은 영화들입니다. 영화의 어떤 장면들이 각자의 마음 속을 뒤집어 놓았는지에 대해 감상을 나눕니다.
* 보고 올 영화 : <킬링 디어>(요르고스 란티모스, 2017), <로마>(알폰소 쿠아론, 2018)
4회차
새로운 ✨스타✨의 등장
영화제의 가장 순기능은, 영화제가 아직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신인 감독에게 자신의 이름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중 미국 ‘선댄스영화제’는 수준 높은 저예산 독립영화들을 상영함으로써, 감독들로하여금 세계적인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하는 영화제인데요. 선댄스 영화제에서 심사위원대상과 관객상을 수상한 두 작품을 함께 보고 그 경향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 보고 올 영화 : <미나리>(정이삭, 2020), <위플래쉬>(데이미언 셔젤, 2014)
이런 분들이 참여해요
이 모임에 참여하는 사람들은 "대화" 을 가장 기대하고 있어요.
남성
여성
20대
30대
기타
이렇게 진행해요
신청일
자기 소개
모임 전
콘텐츠 감상
모임 전
사전 질문 답변
모임일
대화 및 워크숍
  1. 참여 신청 후 웰컴 문자를 받고 한 줄 자기 소개와 모임에 기대하는 점을 제출합니다.
  2. 모임 일주일 전, 모임 준비를 위한 사전 질문과 과제를 전달드립니다.
  3. 모임 시작 전, 각 회차에 맞는 컨텐츠를 보고 사전 질문에 답변을 남깁니다.
  4. 모임 당일, 3시간 동안 멤버들과 만나 준비된 대화와 워크숍을 함께 합니다.
* 구체적인 진행 방식은 모임마다 상이할 수 있습니다.
* 정기모임은 수업이나 강의가 아닙니다. 멤버들의 생각과 참여로 만들어나가는 커뮤니티입니다.
넷플연가 멤버들은 이렇게 느꼈어요
피드백도 꼼꼼히 해 주시고, 다양한 컨텐츠로 목소리연기를 해 볼 수 있게 준비해 주셔서 좋았어요.
by '진O준'님
이렇게 세시간동안 내내 영화얘기만 한 건 처음이었어요 너무 재밌었고 다음 모임 기대됩니다ㅠㅠ💕
by '미느재'님
내 주변에서 얻을수 없는 인사이트를 많이 얻게 되었다. 다양한 멤버구성, 활발한 의견 교환
by '김O연'님
새로운 사람들의과 영화와 나에 대해 이야기하는 경험이 신선하고 좋았다. 영혼의 정화? 감정적인 북받침을 동반한 모임이었다. 축상이라는 곳도 정말 좋았다. 나중에 또 참가하고 싶다.
by '밍크67'님
모임장님이 선정하신 영화, 던져주신 질문들이 정말 좋았어요. 모이신 분들의 개성있는답변을 들으면서 깨달은 바도 많고요. 모임장님이 적절하게 주제를 바꿔가며 진행해주셔서 더 다양한 얘기가 나올 수 있었던 것 같아요!
by '류O'님
정기 모임 멤버만의 혜택
1
이벤트 및 소모임 우선신청·무료·할인
매주 화요일에 소개 되는 약 120개의 이벤트와 소모임
‧ 이벤트는 행사 별 모집 인원이 한정되어 있습니다.
2
다른 모임 놀러가기 1회권
시즌 3개월간 유효한 다른 모임 놀러가기
‧ 놀러가기는 잔여석 발생시에만 신청이 가능합니다.
3
넷플연가 전용 공간 ‘사생활’ 이용권
멤버들만을 위한 공간 대여는 언제나 무료!
환불 규정
첫 모임 시작일 기준
환불 여부
~ 14일 전
전액 환불
13 ~ 7일 전
80% 환불
6 ~ 5일 전
50% 환불
4일 전 ~ 시작 후
환불 불가
이런 모임은 어때요?
오픈 예정
영화와 넷플릭스
미쟝센 - 유독 아름답거나 강력했던 영화 속 미술들 (‘아가씨'와 ‘킹덤' 속 그 장면)
1월 27일 · 금요일 · 삼성
오혁진
'오씨네필' 운영자
오픈 예정
영화와 넷플릭스
수줍지만 영화에 미치는 방구석 씨네필 - 죽기 전에 봐야하는 감독 <알폰소 쿠아론> 편
2월 4일 · 토요일 · 사당
198,000
66,000원 X 3개월 무이자
참여하기
마감 임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