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과 OST
그 순간의 선곡 - 음악으로 이야기하는 사람들 (feat. 주류 페어링)
홍대
홍대 사생활
토요일
18:00 ~ 21:00
12명
참여 인원
강정희, 라이브커머스 마케터
어떠한 풍경과 흐르는 음악이 기가 막히게 어울리는 순간을 사랑합니다. 음악을 무척 좋아하지만, 정확히는 bgm을 사랑하는 걸지도 모르겠습니다. 인생의 3요소를 고르자면 음악, 영화 그리고 맥주를 선정할 예정입니다. 어렸을 때 수많은 꿈 중 하나였던 라디오 DJ의 꿈을 실현시키고자 소박하지만 매주 스푼 앱을 활용해 라디오 방송을 하고, 선곡표를 만들고 있습니다. 모든 음악에 관대하지만 메..탈은 아직...친해지지 못했습니다. 좋은 어른이 되는 게 꿈이고, 바이닐도 조금 모으고 있습니다.
didi_kang
함께하는 멤버들의 한 줄 소개
음악과 OST
첫인상과는 조금 다를지도 모르는 반전 매력 소유자
음악과 OST
음악 듣다가 혼자 벅차곤 하는 직장인
음악과 OST
새로운경험을 좋아하는 개발자
음악과 OST
나른해지길 편안해하는 사람
음악과 OST
모임에 참여하시면 모든 멤버들의 소개를 볼 수 있습니다.
음악에 대한 각자의 경험을 공유하는 모임이며 수업 형식이 아닙니다.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고, 선곡을 통해 영화와 음악 그리고 인생 이야기를 나눕니다. 유튜브 구독 채널에 플레이리스트로 가득 차신 분, 영상 스트리밍은 몰라도 음악 스트리밍은 모두 구독하고 계신 분, 나만의 플레이리스트를 쌓아가고 있는 분들이라면 이 모임으로 모시겠습니다 *_*


* 인생 음악 이야기 30% + 영화 선곡 60% + 멤버 일상 에피소드 10%
플레이리스트나누기
어둡고편안한
프로선곡러
모임소개
홍대 사생활
“그 순간에 그 음악이 잘 어울렸던 이유에 대해 논리적으로 설명하지는 못한다. 심지어 가사를 모를 때도 있다 (많다) ‘뭐랄까, 영화의 한 장면 같았어’라고 매번 얼버무리곤 하는데 실제로 느껴지는 감정은 저 한마디보다 깊고 충만하다. 벅차오른다는 말이 비슷할까”

그냥 제가 언젠가 쓴 글입니다. 마치 유명한 글인 것처럼 인용하다니, 이렇게 뻔뻔할 수가 있을까요. 하지만 정말 저렇습니다. 음악으로부터 받은 감동을 논리적으로 서술하기는 어렵지만, 분명히 감동을 받은 순간이 다분합니다. 해서 이러한 순간들에 대해 이야기하는 한편, 영화의 한 장면에 흐르는 음악을 우리가 직접 선곡해보는 만들어보는 시간도 가져보려고 합니다.

라디오를 듣다 보면 우리가 살고 있는 시간은 비슷하면서도 또 너무 다르기에, 각자의 사연과 선곡이 다른 게 참 신기하다는 생각을 할 때가 있습니다. 타인의 선곡은 그 점에서 참 흥미롭습니다. 그 사람의 세계관을 엿볼 수 있는 비밀의 열쇠, 혹은 이스터 에그를 하나 얻은 듯한 짜릿한 느낌이랄까요. 서로의 플레이리스트와 사연을 이야기하며 직접적으로는 띵곡 플레이리스트를, 간접적으로는 타인에 대한 더 넓은 세계를 경험해 보면 어떨까요? 어쩌면 이렇게 자신의 우주가 한 층 더 깊어질지도 모르죠 :)

물론 여기엔 전문적인 지식과 논리가 들어갈 수도 있지만, 본격적인 해설보다는 영화와 음악에 대한 개인의 생각, 느낌 그리고 인생 이야기를 중점적으로 나눠보는 걸 목표로 하기에, 음악적으로 대단히 잘 알지 않아도 편히 대화하실 수 있을 거예요! (일단 저부터가, 예, 평범한 회사원인걸요) 영화, 그리고 음악 이야기를 좋아하신다면 모두 환영입니다! 아참, 그리고 우리 음악 감상하기 좋은 주류도 각자 페어링해보아요!

part 1 : 그 순간의 OST
영화와 관련된 주제와 걸맞은 곡을 하나 선정해 자신의 사연과 함께 다른 모임원들에게 소개해주세요

part 2 : 선곡 대결, 최고의 음악감독은?
영화의 장면 중, 3~4가지 장면의 ost를 직접 선곡해옵니다. 그리고 모임날에는 랜덤으로 선곡 대결을 펼칠 상대를 정하게 되고, 다른 모임원들의 투표를 통해 토너먼트 형식으로 그날의 best ost가 선정될 예정입니다. 선정되신 분에게는 소정의 선물을 드립니다! 🎁

(중요) *회차별 테마에 따라 음악을 같이 들으며 마시면 좋을 알콜과 간단히 나누면 좋을 안주를 준비해주세요, 그러면 음악 맛이 두 배(?)!


*1회차, 3회차 모임 이후 LP바 번개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part 2에서 선곡된 곡들은 유튜브 플레이리스트로 만들어 나누어요.
언제, 어디서 만나나요?
토요일 18:00 ~ 21:00
2월 4일 / 2월 25일 / 3월 18일 / 4월 8일
홍대 사생활
서울특별시 마포구 와우산로 155 오삼빌딩 4층
12
최소 참여 인원인 6명 보다 적을 경우, 추가 모객을 위해 1회차씩 연기(2회차 일정에 시작) 되거나 취소될 수 있습니다.
보고 와서 이야기해요
* 이미지를 클릭하면 어디서 볼 수 있는지 알 수 있어요!
<쇼생크 탈출>
프랭크 다라본트 1994
<나의 소녀시대>
프랭키 첸 2015
<헤어질 결심>
박찬욱 2022
<멋진 하루>
이윤기 2008
각 회차별 모임의 주제에 맞는 컨텐츠를 보고 만납니다.
모임 참석 전, 모임장이 발제한 작은 사전 과제가 주어집니다.
모임 주제에 따라 넷플릭스, 웨이브, 왓챠 등 다양한 플랫폼의 컨텐츠를 다룹니다.
1회차
탈출 - 새로운 세계와 조우하던 순간들
<쇼생크 탈출>에서는 다양한 탈출과 새로운 경험의 장면들이 나옵니다. 마치 <데미안>의 알을 깨고 나오는 그 순간처럼요. 물론 그것이 불운으로 작용할 때도 있겠지만, 새로운 세상을 경험한 누군가는 분명히 더 확장된 세계관을 갖게 되었으리라 생각합니다. 요란했던 사건도 좋고, 사소하지만 내 맘을 일렁이게 한 순간도 좋아요. 내 인생의 세계가 확장된 순간의 ost에 대해 이야기해보아요. 우리의 세계관이 넓어진 순간, 혹은 새로운 세상을 경험한 순간의 ost는 무엇이었나요?
* 보고 올 콘텐츠 : <쇼생크 탈출>(프랭크 다라본트, 1995)
* 함께 나눌 이야기 : 내 인생의 시야가 확장된 시기의 ost
* 준비물 : 내가 제일 좋아하는 술 1병 가져오기 + 안주 1인분 지참
* 선곡할 장면에 대해서는 모임 1주일 전 질문을 통해 안내드릴 예정입니다.
2회차
첫 사랑 - 아련하고도 미련한 그 시절의 순간들
<나의 소녀시대>는 보고 또 봐도 엄마 미소가 지어지는 건 왜일까요. 너무 유치하고도 뻔한데, 그것이 나의 철딱서니 없던 옛 시절과 다르지 않아서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첫 사랑 혹은 첫 사랑이 아니더라도 옛 사랑을 떠올리면 떠오르는 여러분들의 선곡이 궁금한데요, 라디오 사연의 단골 주제기도 한 과거의 사랑의 한 단편과 함께 여러분들의 ost를 꺼내어 들려 주세요. 아련한 혹은 미련한 그 시절의 사랑 노래는 무엇인가요?
* 보고 올 콘텐츠 : <나의 소녀시대>(프랭키 첸, 2016)
* 함께 나눌 이야기 : 지난 옛 사랑에 관한 ost
* 준비물 : 옛 사랑과 같이 마셨던 술 중 기억남는 술 1병 가져오기 + 안주 1인분 지참
* 선곡할 장면에 대해서는 모임 1주일 전 질문을 통해 안내드릴 예정입니다.
3회차
이별 - 헤어질 결심의 순간들, 그리고 그 후
이 세상 음악의 절반이 사랑 노래라면, 또 절반은 이별 노래 아니겠습니까. 이별 후 듣는 이별 노래만큼이나 서럽고 내 감정을 북받치게 하는게 없죠. <헤어질 결심>에서의 엔딩 ost인 ‘안개’는 개인적으로 영화 속 이별의 장면을 참으로 담백히 그러나 온전히 담아낸 멋진 ost라고 생각하는데요, 너무나 내 이야기라서, 혹은 너무 내 상황과 반대라서 이별의 장면에 고이 각인된 여러분들의 ost는 무엇인가요?
* 보고 올 콘텐츠 : <헤어질 결심>(박찬욱, 2022)
* 함께 나눌 이야기 : 이별의 순간 혹은 그 후의 ost
* 준비물 : 혼술 할 때 주로 마신 술 1병 가져오기 + 안주 1인분 지참
* 선곡할 장면에 대해서는 모임 1주일 전 질문을 통해 안내드릴 예정입니다.
4회차
하루 - 매일을 살아내는 일상의 모든 순간들
<멋진 하루>에서는 두 사람이 하루를 보내는 시간대별 ost가 나오는데요, 여러분들의 시간에 ost를 입힌다면 어떤 형태로 채워질까요? 출/퇴근길에 보는 노을과 그 때 귀에 흘러나오는 음악이라든지, 한강 라이딩을 하며 듣는 음악, 또 잠자기 전 하루를 마무리 하며 듣는 음악 등 우리의 하루의 장면들을 채워주는 음악들에 대해 이야기해보며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일상 속 ost에 대해 이야기해 볼까요? 여러분들이 좋아하는 일상의 순간들이, 또 그 순간의 음악들이 궁금하네요!
* 보고 올 콘텐츠 : <멋진 하루>(이윤기, 2008)
* 함께 나눌 이야기 : 우리가 마주하는 일상 속 ost
* 준비물 : 퇴근하고 마시고 싶은 술 1병 가져오기 + 안주 1인분 지참
* 선곡할 장면에 대해서는 모임 1주일 전 질문을 통해 안내드릴 예정입니다.
이런 분들이 참여해요
이 모임에 참여하는 사람들은 "대화" 을 가장 기대하고 있어요.
남성
여성
20대
30대
이렇게 진행해요
신청일
자기 소개
모임 전
콘텐츠 감상
모임 전
사전 질문 답변
모임일
대화 및 워크숍
  1. 참여 신청 후 웰컴 문자를 받고 한 줄 자기 소개와 모임에 기대하는 점을 제출합니다.
  2. 모임 일주일 전, 모임 준비를 위한 사전 질문과 과제를 전달드립니다.
  3. 모임 시작 전, 각 회차에 맞는 컨텐츠를 보고 사전 질문에 답변을 남깁니다.
  4. 모임 당일, 3시간 동안 멤버들과 만나 준비된 대화와 워크숍을 함께 합니다.
* 구체적인 진행 방식은 모임마다 상이할 수 있습니다.
* 정기모임은 수업이나 강의가 아닙니다. 멤버들의 생각과 참여로 만들어나가는 커뮤니티입니다.
넷플연가 멤버들은 이렇게 느꼈어요
피드백도 꼼꼼히 해 주시고, 다양한 컨텐츠로 목소리연기를 해 볼 수 있게 준비해 주셔서 좋았어요.
by '진O준'님
이렇게 세시간동안 내내 영화얘기만 한 건 처음이었어요 너무 재밌었고 다음 모임 기대됩니다ㅠㅠ💕
by '미느재'님
항상 영화를 보고 친구와 대화를 나눠도 좋다! 가 끝이었는데 좀 더 풍부하게 얘기할 줄 알게된 거 같아서 너무 좋았어요. 모임원들도 너무 좋아서 마지막인게 아쉬웠네요.....
by '김O은'님
모임장님이 선정하신 영화, 던져주신 질문들이 정말 좋았어요. 모이신 분들의 개성있는답변을 들으면서 깨달은 바도 많고요. 모임장님이 적절하게 주제를 바꿔가며 진행해주셔서 더 다양한 얘기가 나올 수 있었던 것 같아요!
by '류O'님
그냥 느끼기에 급급했던 미술이었는데, 새롭게 미술에 대해서 지식적으로 채워가는 게 너무 즐거웠습니다.
by '박O재'님
정기 모임 멤버만의 혜택
1
이벤트 및 소모임 우선신청·무료·할인
매주 화요일에 소개 되는 약 120개의 이벤트와 소모임
‧ 이벤트는 행사 별 모집 인원이 한정되어 있습니다.
2
다른 모임 놀러가기 1회권
시즌 3개월간 유효한 다른 모임 놀러가기
‧ 놀러가기는 잔여석 발생시에만 신청이 가능합니다.
3
넷플연가 전용 공간 ‘사생활’ 이용권
멤버들만을 위한 공간 대여는 언제나 무료!
환불 규정
첫 모임 시작일 기준
환불 여부
~ 14일 전
전액 환불
13 ~ 7일 전
80% 환불
6 ~ 5일 전
50% 환불
4일 전 ~ 시작 후
환불 불가
이런 모임은 어때요?
남유선
색소포니스트
오픈 예정
음악과 OST
All About Jazz - 넷플릭스로 여행하는 대도시의 재즈 클럽 ('악기' 편)
3월 12일 · 일요일 · 홍대
171,000
57,000원 X 3개월 무이자
참여 신청
마감 임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