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와 넷플릭스
씨네마 북클럽II : 영화 속 인물들이 펼친 책 함께 읽기
낙성대
응접실 시혜적동물
토요일
05:00 ~ 08:00
12명
참여 인원
남선우, '씨네21' 기자
2020년부터 씨네21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영화를 통해 경청하게 되는 질문들이 좋아 극장을 오갔습니다. 올해부터는 씨네21 디지털미디어팀에서 영화매체가 나아갈 다양한 방향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물음에 답하는 글을 써오다 보니 매주 영화를 보고 영화인을 만나는 일상을 허락받았습니다. 제게 영화만큼이나 수다스런 이웃은 책입니다. 일터 밖에서 더 내밀한 대화를 나누고자 진학한 대학원에서 한국 현대문학을 공부하는 중입니다. 매일 밤 읽고 쓰기 위해 오늘도 커피를 내립니다.
이 모임은 영화와 책을 함께 보고 떠오른 생각을 엮어 주고받는 자리입니다. GV도, 강연도, 수업도 아닙니다. 각 잡힌 형식 안에서 전문지식을 전달하기보다 편안한 공간에서 책과 영화에 대한 수다는 물론 작품이 던지는 여러 질문에 답해보는 시간을 보내고자 합니다. 책과 영화를 좋아하는 분들, 그래서 이야기 속 주인공처럼 삶을 마주 보고 싶은 분들을 환영합니다.
편안한대화
토론중심
조용하지만끌리는
모임소개
응접실 시혜적동물

지하철이나 카페에서 유심히 보게 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소음과 군중은 신경 쓰지 않는 듯, 책 속에 파묻혀 있는 이들입니다. 무엇이 그들에게 1인용 비눗방울을 내어주는 건지 궁금해질 때면 책의 제목을 곁눈질합니다. 영화를 볼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갈등에 빠진 주인공이 뽑아 드는 소설에는 왠지 멋진 해답이 적혀있을 것 같습니다. 처음 만난 두 인물이 한목소리로 읊는 시에는 사랑의 예감이 녹아있을 것 같고요. ‘씨네마 북클럽’에서는 영화 속 책들이 건네는 삶의 비밀을 캐물어 봅니다. 다르지만 닮은 두 텍스트를 감상하고, 말과 글로써 나만의 지도를 그려봅니다. 기대만큼 명쾌한 답을 얻을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 더 무거운 고민만 받아들게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럼에도 질문을 마주했다는 것, 시간을 두고 문제를 곱씹었다는 것에 의미가 있지 않을까요? 그것도 영화 속 주인공과 동행하는 기분으로 말입니다. 모임에 찾아오는 분들이 좋아하는 영화에 나오는 책을 마치 굿즈처럼 아낄 수 있기를, 영화와 책이 건넨 물음표들을 그보다 더 소중히 다룰 수 있기를 바라봅니다.

​​* 모임 전 주어진 책과 영화를 미리 보고 올 것을 권합니다.

  • 가장 인상적인 영화의 한 장면 또는 책의 한 구절을 기록해 멤버들과 나눕니다.
  • 모임을 시작할 때마다 최근 경험한 문화생활(책, 영화, 음악, 공연 등)을 공유합니다.
  • 모임을 마무리할 때마다 주제와 관련해 짧은 글을 쓰고 읽습니다.
언제, 어디서 만나나요?
토요일 05:00 ~ 08:00
5월 28일 / 6월 18일 / 7월 16일 / 7월 30일
응접실 시혜적동물
서울특별시 관악구 봉천동 1632-11
12
최소 참여 인원인 6명 보다 적을 경우, 추가 모객을 위해 1회차씩 연기(2회차 일정에 시작) 되거나 취소될 수 있습니다.
함께 보고 이야기해요
<찬실이는 복도 많지>
김초희2019
<반쪽의 이야기>
앨리스 우2020
<성철스님 임제록 평석>
원택2018
<남아있는 나날>
제임스 아이보리1993
<디 아워스>
스티븐 달드리2002
<댈러웨이 부인(버지니아 울프 전집 5)(양장본 HardCover)>
버지니아 울프2019
<타인의 삶>
플로리안 헨켈 폰 도너스마르크2006
<검은 토요일에 부르는 노래(세계시인선 13)>
베르톨트 브레히트2016
각 회차별 모임의 주제에 맞는 넷플릭스/영화를 보고 만납니다.
모임 참석 전, 모임장이 발제한 작은 사전 과제가 주어집니다.
1회차
무언가를 새로 시작할 수 있을까?
“그대들이 어디를 가나 주인, 주인공이 되니, 자기가 있는 그곳이 모두 참된 곳이다.”

함께 일하던 감독이 세상을 등진 뒤, 영화 프로듀서 찬실은 헷갈립니다. 다시 영화를 만들 수 있을지, 이대로 영화를 계속 사랑해도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친한 배우의 가사 도우미로 취업해 살길을 도모해보던 어느 날, 찬실은 배우의 집에서 위 문장을 만납니다. 마음이 조금은 단단해진 채로, 찬실은 새로이 길을 나서봅니다. 여러분은 요즘 어떠신가요? 혹시 지금까지 걸어온 길을 계속 밟아도 될지, 가본 적 없는 길로 뛰어들어도 될지 고민 중이신가요? <찬실이는 복도 많지>로 넷플연가 이번 시즌을 열어봅시다. 각자 어디쯤에서 헤매고 있는지 이야기해봅시다.

* 함께 볼 영화 : <찬실이는 복도 많지>(김초희, 2019)
* 함께 읽을 책 : 『성철스님 임제록 평석』(성철, 장경각)
※ 『성철스님 임제록 평석』은 일부 발췌해 모임 현장에서 함께 읽을 예정이니, 책을 따로 준비하거나 미리 읽고 오지 않으셔도 괜찮습니다.
2회차
나는 나 자신에게 솔직할 수 있을까?
“난 정말 다른 걸까? 어떻게 확신하지? 신은 어떻게 생각할까?”

<반쪽의 이야기> 속 엘리와 같은 질문을 되뇌던 시절을 기억하나요? 아마도 그랬던 모두에겐 ‘내 인생의 하이틴 무비’가 한 편씩 있을 겁니다. 미성숙한 채로 희망찬 내일을 기대해도 괜찮다 말하는 이야기를 어찌 사랑하지 않을 수 있을까요? <반쪽의 이야기>는 그런 하이틴 영화의 전형을 간직하면서도 가족이나 진로, 연애 문제에 머무르던 청소년 캐릭터들의 번민을 인종, 종교, 성적 지향으로까지 넓힙니다. 그 안에는 스스로에게 솔직해지기 어려워하는 캐릭터들이 있지요. 그들이 좋아하는 작품으로 언급되는 소설 『남아있는 나날』의 주인공도 비슷합니다. 매순간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하지만 후회를 남긴 사건들이 있지 않나요? <반쪽의 이야기>와 『남아있는 나날』을 보며 지나온 날들을 회고해봅시다.
* 함께 볼 영화 : <반쪽의 이야기>(앨리스 우, 2020)
* 함께 읽을 책 : 『남아있는 나날』(가즈오 이시구로, 송은경 옮김, 민음사)
3회차
나의 하루와 평생은 어떻게 닮아있을까?
“삶과의 투쟁 없이는 평화도 없어요.”

<디 아워스>에는 세 여자가 보낸 세 개의 하루가 얽혀있습니다. 1923년 영국 리치몬드의 버지니아 울프, 1951년 미국 LA의 로라, 2001년 미국 뉴욕의 클라리사가 그 주인공이죠. 삶은 쉽게 그들이 원하는 것을 주지 않습니다. 타인은 위로보다 결핍으로, 사랑보다 아픔으로 머무릅니다. 그들이 쓰고, 읽고, 간직하는 『댈러웨이 부인』도 그들과 닮아있습니다. 2022년 한국의 당신은 어떤가요? 깊은 우울에 잠겨있다가도 몸을 일으켜야겠다고 느낄 때, 모든 걸 놓치고 싶다가도 하나쯤 잡아야겠다고 다짐할 때, 도망치기로 했다가도 돌아올 곳을 점찍어 둘 때, 여러분은 어떤 상태였나요? 내가 보낸 평생을 설명할 수 있는 하루를 떠올려봅시다. 살아보고 싶은 내일을 상상해 봐도 좋습니다.
* 함께 볼 영화 : <디 아워스>(스티븐 달드리, 2002)
* 함께 읽을 책 : 『댈러웨이 부인』(버지니아 울프, 이태동 옮김, 시공사)
4회차
우리는 왜 책을 읽고 영화를 볼까?
“이 곡을 진심으로 듣는다면, 나쁜 사람이 될 수 있을까?”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기 5년 전, 비밀경찰 비즐러는 체제에 비판적인 극작가 드라이만과 배우 크리스타를 감시합니다. 그런데 임무에 불과했던 도청이, 독재와 부패에 순응하던 냉혈한 비즐러를 점점 자극합니다. 예술가 커플의 일상은 비즐러가 사람을 그리워하게 하고, 시를 읽게 하고, 음악을 듣다 눈물 흘리게 합니다. 그 변화는 비즐러를 한 번도 가보지 못한, 아니 잊고 있었던 세계로 데려갑니다. 언젠가 여러분을 바꿔놓은 한 편의 영화, 한 권의 책이 있나요? 비즐러가 브레히트의 시를 읽으며 눈을 크게 떴던 그 순간이 여러분에게도 있을 겁니다. <타인의 삶> 그리고 비즐러가 읊는 시 「마리 A. 에 관한 기억」이 수록된 『검은 토요일에 부르는 노래』를 보며 우리가 예술을 필요로 하는 이유를 돌이켜봅시다.
* 함께 볼 영화 : <타인의 삶>(플로리안 헨켈 폰 도너스마르크, 2006)
* 함께 읽을 책 : 『검은 토요일에 부르는 노래』(베르톨트 브레히트, 박찬일 옮김, 민음사)
이렇게 진행해요
신청일
자기 소개
모임 전
콘텐츠 감상
모임 전
사전 질문 답변
모임일
대화 및 워크숍
  1. 참여 신청 후 웰컴 문자를 받고 한 줄 자기 소개와 모임에 기대하는 점을 제출합니다.
  2. 모임 일주일 전, 모임 준비를 위한 사전 질문과 과제를 전달드립니다.
  3. 모임 시작 전, 각자 모임에서 나눌 컨텐츠를 보고 사전 질문에 답변을 남깁니다.
  4. 모임 당일, 3시간 동안 멤버들과 만나 준비된 대화와 워크숍을 함께 합니다.
* 구체적인 진행 방식은 모임마다 상이할 수 있습니다.
* 정기모임은 수업이나 강의가 아닙니다. 멤버들의 생각과 참여로 만들어나가는 커뮤니티입니다.
정기 모임 멤버만의 혜택
1
이벤트 및 소모임 우선신청·무료·할인
매주 화요일에 소개 되는 약 120개의 이벤트와 소모임
‧ 이벤트는 행사 별 모집 인원이 한정되어 있습니다.
2
다른 모임 놀러가기 1회권
시즌 3개월간 유효한 다른 모임 놀러가기
‧ 놀러가기는 잔여석 발생시에만 신청이 가능합니다.
3
넷플연가 전용 공간 ‘사생활’ 이용권
멤버들만을 위한 공간 대여는 언제나 무료!
환불 규정
이벤트 시작일 기준
환불 여부
14일 전
전액 환불
7일 전
80% 환불
5일 전
50% 환불
시작 후
환불 불가
이런 모임은 어때요?
모집 마감
대기 가능
영화와 넷플릭스
이동진의 픽 - 영화는 두 번 시작된다, 그래서 제 점수는요
6월 10일 시작 · 금요일 · 홍대
강태제
배우
모집 마감
대기 가능
영화와 넷플릭스
마음 가는 대사 말하고, 마음 갖는 대로 살고
5월 28일 시작 · 토요일 · 홍대
모집 마감
월 66000원 X 3개월
대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