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와 넷플릭스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홍콩영화
홍대
홍대 사생활
토요일
04:00 ~ 07:00
12명
참여 인원
주성철, 영화평론가
영화주간지 <씨네21> 전 편집장. <키노>, <필름2.0>을 거쳐 <씨네21>에 들어가 영화잡지기자로만 20년 동안 일했습니다. 책 『홍콩에 두 번째 가게 된다면』,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장국영』, 『우리시대 영화장인』, 『데뷔의 순간』,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꼭 알아야 할 70가지』 등을 썼습니다. 현재 JTBC <방구석1열>과 유튜브 영화 채널 <무비건조>에 출연 중입니다.
홍콩영화에 대해 깊이 있게 이야기하는 모임입니다. 모임장의 전문성을 기대하고 오신 분들이라면 만족하실 수 있을 것 같아요. 궁금한 점을 잔뜩 안고 오셔서 모임장님께 활발히 물어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다만, 영화의 깊은 이야이게 집중하다 보니 번개나 개인의 이야기를 하는 시간은 조금 적은 모임입니다.
홍콩영화입문부터고급까지
영화토크만렙
깊은대화
모임소개
홍대 사생활
한때 동아시아 대중문화를 지배했던 홍콩영화는 몇몇 스타들의 이름을 차례로 거론하는 것만으로도 깔끔하게 요약될 만큼, 세계에서 그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스타시스템의 역사를 구축했습니다. <영웅본색>, <천장지구>, <천녀유혼>을 시작으로 <해피 투게더>, <무간도>, <심플 라이프> 등에 이르기까지 우리가 사랑했던 홍콩영화의 노스탤지어를 더듬어보려 합니다.

이 모임에서는 90년대 대중문화 뉴트로의 중심에 서 있는 장국영을 시작으로, 여전히 영화애호가들의 감탄을 불러일으키는 스타일리스트 왕가위 감독을 비롯해 변함없는 홍콩영화계의 ‘큰 형’ 주윤발과 고혹적이고도 신비스러운 매력을 뽐냈던 장만옥과 또 다른 홍콩의 여성 배우들에 이르기까지, 지난 시즌에 이어 홍콩영화의 전성기를 이끈 대표 감독과 배우들을 통해 홍콩영화에 대한 추억을 이야기하려 합니다.

하지만 아련한 추억만을 나누며 네 번의 모임을 끝내는 것이 아니라 그들이 지금의 우리에게 미친 영향과 현재 격동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홍콩에 대한 이야기까지 함께 나눠 보면서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홍콩으로 떠나보려고 합니다. 그럼 모두 떠날 준비 되셨나요?
* 샤로수길 ‘아비정전’, 신용산 ‘꺼거’, 해방촌 ‘춘광사설’, 연남동 ‘몽중식’, 서촌 ‘티엔미미’ 등 홍콩영화를 컨셉으로 한 식당에 한번 가보고 인증샷 남기기

언제, 어디서 만나나요?
토요일 04:00 ~ 07:00
5월 21일 / 6월 11일 / 7월 2일 / 7월 23일
홍대 사생활
서울특별시 마포구 와우산로 155 오삼빌딩 4층
12
최소 참여 인원인 6명 보다 적을 경우, 추가 모객을 위해 1회차씩 연기(2회차 일정에 시작) 되거나 취소될 수 있습니다.
보고 와서 이야기해요
* 이미지를 클릭하면 어디서 볼 수 있는지 알 수 있어요!
<아비정전>
왕가위 1990
<중경삼림>
왕가위 1994
<화양연화>
왕가위 2000
<영웅본색>
오우삼 1986
각 회차별 모임의 주제에 맞는 컨텐츠를 보고 만납니다.
모임 참석 전, 모임장이 발제한 작은 사전 과제가 주어집니다.
모임 주제에 따라 넷플릭스, 웨이브, 왓챠 등 다양한 플랫폼의 컨텐츠를 다룹니다.
1회차
장국영, 뉴트로와 함께 살아난 90년대의 아이콘
2003년 4월 1일, 장국영의 갑작스러운 죽음은 홍콩영화의 시대가 저물었다는 슬픈 상징과도 같았습니다. <천녀유혼>과 <금지옥엽>의 변치 않는 미소년 같았던 그가 세상을 떠나며 홍콩영화를 둘러싼 시간은 그대로 박제화된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폼생폼사’ 마초들로 가득했던 동아시아 영화산업 안에서 섬세하고 우아한 매력으로 빛나던 단 한 사람, 장국영에 대해 얘기합니다. 왕가위 감독의 <아비정전>은 어느덧 개봉 30주년을 맞아 언제나 장국영을 떠올릴 때마다 변함없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작품입니다.
* 함께 볼 작품 : <아비정전>(왕가위, 1990)
2회차
왕가위, 씨네필의 영원한 스타일리스트
아마도 왕가위 감독은 영화언어로 표현할 수 있는 감성의 진폭을 가장 자유로이 오갈 수 있는 당대 최고의 테크니션일 것입니다. <중경삼림>과 <타락천사>는 쿠엔틴 타란티노가 앞장서 미국에 배급했고, <화양연화>는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로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하던 소피아 코폴라 감독이 소감을 말하며 ‘스페셜 땡스’를 바쳤던 영화이기도 합니다. <열혈남아>로 데뷔하여 이들 작품을 거쳐 <일대종사>에 이르는 긴 시간은 그가 우리 시대의 빼놓을 수 없는 위대한 감독이 되어간 시간입니다. 왕가위 감독의 <열혈남아>는 볼 때마다 새로운 점들이 눈에 띄며, 그가 홍콩영화계라는 과포화된 상업영화 시장 안에서 어떻게 자기만의 길을 모색했는지 잘 보여준 작품입니다.
* 함께 볼 작품: <중경삼림>(왕가위, 1994)
3회차
주윤발, 홍콩영화계의 영원한 큰 형
홍콩영화계에서 이소룡과 성룡으로부터 완전히 단절한 진짜 ‘현대’ 홍콩영화는 오우삼 감독과 주윤발로부터 나왔습니다. <영웅본색>(1986)은 한국에서 이른바 ‘홍콩 누아르’라 불리는 일군의 홍콩 액션영화들의 ‘원본’이 됐습니다. 이후 수많은 아류작들이 범람할 때도 주윤발의 <첩혈쌍웅>(1989)과 <첩혈속집>(1992)은 그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독자적인 세계를 완성했습니다. 하지만 주윤발의 대단한 점은 액션영화 안에 갇혀있지 않고 <대장부일기>(1988)와 같은 코미디, 한국 영화에도 많은 영향을 끼쳤던 정통 멜로영화 <가을날의 동화>(1987), 그리고 종초홍과 함께 출연하여 홍콩 누아르와 멜로영화의 진한 결합을 보여준 <타이거맨>(1989)에 이르기까지 그 연기력을 뽐냈다는 점일 것입니다.
* 함께 볼 작품 : <영웅본색>(오우삼, 1987)
4회차
장만옥, 시간이 정지된 그곳의 고혹적인 피사체
프랑스의 영화지 <까이에 뒤 시네마>는 1999년 장만옥에 관한 특집호에서 이렇게 썼습니다. “장만옥은 홍콩의 비 오는 밤과 같다. 그녀는 분간할 수 없을 정도로 매번 다른 모습으로 우리 앞에 나타난다.” <화양연화>(2000)와 <2046>이 같고도 다른 점, 그리고 그와 전혀 다른 지점에 서 있는 올리비에 아싸야스의 프랑스 영화 <클린>(2004)을 비교할 때 그러한 묘사는 더없이 들어맞습니다. <화양연화> 촬영장에서 만난 장만옥에 대해서는 이렇게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화양연화>에서 장만옥의 생김새에 대해 말하자면, 분장 자체가 성대한 의식이나 다름없다. 이야기가 멈추면 눈길은 오직 그녀의 몸에 모인다. 올림머리를 한 그녀가 느릿느릿 앞서가고 양조위가 뒤를 따른다. 그가 약간 미소를 지으면 우리는 눈과 마음이 즐거워진다. 언제나 잘 알고 있는 얼굴에, 익숙한 걸음걸이지만 그 순간만큼은 모든 것을 잊게 만든다. 거기에는 약도 없다.” 장만옥을 비롯하여 왕조현과 종초홍 등 홍콩영화계를 빛냈던 여성배우들에 대해 얘기하고자 합니다.
* 함께 볼 작품: <화양연화>(왕가위, 2000)
이런 분들이 참여해요
기타
20대
30대
기타
이렇게 진행해요
신청일
자기 소개
모임 전
콘텐츠 감상
모임 전
사전 질문 답변
모임일
대화 및 워크숍
  1. 참여 신청 후 웰컴 문자를 받고 한 줄 자기 소개와 모임에 기대하는 점을 제출합니다.
  2. 모임 일주일 전, 모임 준비를 위한 사전 질문과 과제를 전달드립니다.
  3. 모임 시작 전, 각 회차에 맞는 컨텐츠를 보고 사전 질문에 답변을 남깁니다.
  4. 모임 당일, 3시간 동안 멤버들과 만나 준비된 대화와 워크숍을 함께 합니다.
* 구체적인 진행 방식은 모임마다 상이할 수 있습니다.
* 정기모임은 수업이나 강의가 아닙니다. 멤버들의 생각과 참여로 만들어나가는 커뮤니티입니다.
넷플연가 멤버들은 이렇게 느꼈어요
내 주변에서 얻을수 없는 인사이트를 많이 얻게 되었다. 다양한 멤버구성, 활발한 의견 교환
by '김O연'님
항상 영화를 보고 친구와 대화를 나눠도 좋다! 가 끝이었는데 좀 더 풍부하게 얘기할 줄 알게된 거 같아서 너무 좋았어요. 모임원들도 너무 좋아서 마지막인게 아쉬웠네요.....
by '김O은'님
피드백도 꼼꼼히 해 주시고, 다양한 컨텐츠로 목소리연기를 해 볼 수 있게 준비해 주셔서 좋았어요.
by '진O준'님
영화 얘기부터 다양한 일상 얘기도 나눴는데 재밌는 분들과 함께해서 시간이 순삭이였습니다! 빵 만들고싶어서 갔던건데 기대이상으로 좋은 추억을 가져가요👍🏻
by '새겨울'님
모임장님이 선정하신 영화, 던져주신 질문들이 정말 좋았어요. 모이신 분들의 개성있는답변을 들으면서 깨달은 바도 많고요. 모임장님이 적절하게 주제를 바꿔가며 진행해주셔서 더 다양한 얘기가 나올 수 있었던 것 같아요!
by '류O'님
정기 모임 멤버만의 혜택
1
이벤트 및 소모임 우선신청·무료·할인
매주 화요일에 소개 되는 약 120개의 이벤트와 소모임
‧ 이벤트는 행사 별 모집 인원이 한정되어 있습니다.
2
다른 모임 놀러가기 1회권
시즌 3개월간 유효한 다른 모임 놀러가기
‧ 놀러가기는 잔여석 발생시에만 신청이 가능합니다.
3
넷플연가 전용 공간 ‘사생활’ 이용권
멤버들만을 위한 공간 대여는 언제나 무료!
환불 규정
첫 모임 시작일 기준
환불 여부
~ 14일 전
전액 환불
13 ~ 7일 전
80% 환불
6 ~ 5일 전
50% 환불
4일 전 ~ 시작 후
환불 불가
이런 모임은 어때요?
오픈 예정
영화와 넷플릭스
1월, 따뜻한 추억이 떠오르는 애니메이션 쿠킹 클럽: 하울 정식부터 라따뚜이까지
1월 28일 · 토요일 · 선정릉
장다경
배우
오픈 예정
영화와 넷플릭스
연극 놀이: 기초 연기법으로 사람-관계에 접근해 보기 (feat. 인물탐구편)
1월 28일 · 토요일 · 사당
모집 마감
앵콜 요청
0명
앵콜 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