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그 영화의 뒷모습이 좋다>, 영화 기자와 평론가를 꿈꾸는 사람들을 위한 북토크 with 영화평론가 주성철 기자
홍대 사생활
8/21
일요일 09:00
25명
참여 인원
한 줄 요약
영화 잡지에서 20년 동안 일한 주성철 기자가 직접 큐레이팅한 네 개의 특별 전시회 구성의 영화 평론집을 보고 만나요! <감독관>, <배우관>, <장르관>, <단편관>까지 영화의 뒷모습과 사유를 담았습니다. 영화 기자와 영화 평론가를 꿈꾸는 사람들을 위한 자리, 책 《그 영화의 뒷모습이 좋다》 북토크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모임 소개

‘우리를 매혹시킨 영화들의 뒷모습을 쫓다'

장국영이라는 이름만 들어도 울컥하는 사람들, 양조위의 눈빛만 봐도 심신이 정화되는 사람들, 주성치만 생각하면 웃음이 나는 사람들, 장만옥을 떠올리며 괜히 천천히 걷는 사람들, 그런 헤어진 이들을 문득 떠올리는 사람들이라면, 이 번 북토크에서 만나면 어떨까 싶어요.

이 책은 〈씨네21〉, 〈방구석1열〉, 〈무비건조〉 등 수많은 영화 콘텐츠를 통해 유쾌한 입담을 자랑해온 ‘영화광’ 주성철 평론가가 들려주는 ‘아는 영화들의 몰랐던 이야기’이빈다. 20여 년간 말과 글을 통해 치열하게 영화에 대해 이야기해온 그가 그동안의 애정의 흔적들을 모아 엮은 ‘첫 번째 영화평론집’이기도 해요.

이 번 북토크에서는 책에 대한 이야기는 물론, 영화 기자와 영화 평론가를 꿈꾸는 사람들과 직접 대화하며 가까운 자리에서 질문하고 답하며 교류하려고 합니다. 이번 북토크를 통해 ‘영화가 좋아지는 기적과도 같은 경험을 하진 못하더라도', ‘이렇게 보니 영화가 더 재미있네’ 혹은 영화 기자나 영화 평론가에 대해 조금 더 이해하는 시간이 될 수 있길 바라요. <그 영화의 뒷모습이 좋다>! 우리 곧 만나요.

“주제 혹은 소재에 따라 영화를 한 편씩 나열해 설명하던 기존 영화 평론집들과 다르게, 전시를 관람하듯 영화적 사유를 확장하는 구성이 인상 깊다. 감독이 천착하는 주제와 그로부터 뻗어나가는 세계관을 추적해가는 〈감독관〉, 영화 속에서 탄생해 피어나고 무르익는 배우들의 연기 세계를 쫓는 〈배우관〉, 장르의 렌즈를 통해 영화가 던지는 질문을 함께 사유해보는 〈장르관〉, “모든 감독은 단편으로 시작했다”는 말처럼 단편을 통해 거장들의 영광스러운 시작을 발견하는 〈단편관〉까지. 영화의 안과 밖을 넘나드는 다채로운 ‘영화의 뒷이야기’가 박진감 넘치게 이어진다. 지루하거나 어렵다는 이유로 영화 평론집을 멀리했던 독자라도, 주성철의 ‘영화 수다’ 앞에서는 흥미진진하게 눈을 밝힐 것이다. 더불어 〈기생충〉, 〈미나리〉, 〈헤어질 결심〉 등 한국 영화의 대변혁기를 선도하고 있는 최신 작품들도 함께 논하기 때문에, 이를 함께 목격하고 이야기하는 즐거움을 만끽할 것이다.”

레이어 21.png


북토크 구성

영화 평론가 주성철과 그 영화의 뒷 모습을 함께 살펴봅니다. 저자에게 직접 듣는 책 소개, 그리고 직접 참여자들의 질문과 답변이 주가 되는 Q&A 시간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절찬 상영중★

주성철 평론가가 직접 큐레이팅한 네 개의 특별 전시회

제1전시실 〈감독관〉

관객과 게임을 멈추지 않는 천재들

내면의 욕망과 끈질긴 신념으로 일구어낸 그들만의 찬란한 세계를 쫓다

제2전시실 〈배우관〉

손에 잡힐 것 같은 생생함

영화 속에서 태어나 스스로 만개하는 시대의 아이콘들을 생각하다

제3전시실 〈장르관〉

장르 이단아들의 무한한 가능성

장르의 렌즈로 들여다보면 보이는 영화가 우리에게 던지는 질문들

제4전시실 〈단편관〉

장편이 상상할 수 없는 자유

어쩌면 모든 것의 시작이었을 거장들의 단편에 주목하다

  1. <그 영화의 뒷모습이 좋다> 책 소개
  2. ‘네 개의 전시회' 이야기 - 북토크 & 그 영화의 뒷모습
  3. 영화 기자와 영화 평론가를 꿈꾸는 사람들 - Q&A
  4. Q&A - 당신은 <그 영화의 뒷모습이 좋다> 어떻게 읽으셨나요?

74.png

75.png

넷플연가와 함께 진행한 오프라인 강연/인터뷰의 모습입니다

넷플연가와 함께 진행한 오프라인 강연/인터뷰의 모습입니다

*오프라인 현장에서 북토크 및 질의응답을 진행합니다.

*이번 북토크는 질의응답의과 저자의 현장 답변이 주가 될 예정입니다

*누구나 저자에게 Q&A를 통해 책에 대한 내용, 영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참가 시 유의 사항

  • 오프라인 북토크 참석 전에 <그 영화의 뒷모습이 좋다> 책 등 저자의 작품을 미리 보고 오시면, 더 깊은 관점으로 프로그램에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 프로그램이 종료된 이후에는 질의응답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평소 저자에게 궁금했던 점, 나누고 싶었던 이야기가 있었다면 함께 나누어요!

추천 대상

  • 신간 <그 영화의 뒷모습이 좋다> 저자의 현장 이야기를 듣고 싶은 사람
  • 영화 기자와 영화 평론가를 꿈꾸는 사람
  • 베테랑 영화 기자의 눈을 빌려 영화를 감상하는 근육을 기르고 싶은 사람
언제, 어디서 만나나요?
8월 21일 일요일
09:00 ~ 11:00
홍대 사생활
서울특별시 마포구 와우산로 155 오삼빌딩 4층
함께 나눌 책
<그 영화의 뒷모습이 좋다>
주성철2022
주성철 <그 영화의 뒷모습이 좋다>(2022)
이 책은 〈씨네21〉, 〈방구석1열〉, 〈무비건조〉 등 수많은 영화 콘텐츠를 통해 유쾌한 입담을 자랑해온 ‘영화광’ 주성철 평론가가 들려주는 ‘아는 영화들의 몰랐던 이야기’이다. 20여 년간 말과 글을 통해 치열하게 영화에 대해 이야기해온 그가 그동안의 애정의 흔적들을 모아 엮은 ‘첫 번째 영화평론집’이기도 하다. 주제 혹은 소재에 따라 영화를 한 편씩 나열해 설명하던 기존 영화 평론집들과 다르게, 전시를 관람하듯 영화적 사유를 확장하는 구성
모임장의 한마디
주성철, 영화평론가
영화주간지 <씨네21> 전 편집장. <키노>, <필름2.0>을 거쳐 <씨네21>에 들어가 영화잡지기자로만 20년 동안 일했습니다. 책 『홍콩에 두 번째 가게 된다면』,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장국영』, 『우리시대 영화장인』, 『데뷔의 순간』,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꼭 알아야 할 70가지』 등을 썼습니다. 현재 JTBC <방구석1열>과 유튜브 영화 채널 <무비건조>에 출연 중입니다.
신청 안내
멤버 여부
예매 오픈 날짜
정기 모임 멤버
8월 3일(수) 오전 3시
비멤버
8월 4일(목) 오전 3시
환불 규정
모임 시작일 기준
환불 여부
5일 전
전액 환불
3일 전
50% 환불
2일 전 ~ 당일
환불 불가
주성철 모임장과 정기 모임은 어때요?
주성철
영화평론가
영화와 넷플릭스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홍콩영화
9월 24일 시작 · 토요일 · 을지로
20,000
( 비멤버가 35,000원 )
참여하기